[2019 국감] ③ 발등에 불난 포스코건설 ‘이영훈호’
[2019 국감] ③ 발등에 불난 포스코건설 ‘이영훈호’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9.08.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아파트’ 집중추궁…국정감사 ‘불꽃검증’ 예고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사진=포스코건설)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사진=포스코건설)

[러브즈뷰티 이동림 기자] 건설업계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2019년 국정감사에 주파수를 맞추고 있다. 이미 각 건설사 대관팀이 국회의원 보좌진들과의 스킨십을 늘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지난해 국회는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19일까지 20일간 국정감사를 한다고 합의했다. 이에 따라 올 들어 안전사고가 빈번한 포스코건설, 서희건설, 현대건설 등은 이 기간에 기업의 수장이나 최고경영자가 증인으로 채택, 국감장으로 불려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편집자 주> 

◇ ‘건설 산재사망 1위·라돈아파트’ 악재 

지난해 취임한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61)이 올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1~2년 사이 신규 분양 아파트의 잇단 라돈 검출 논란, 건설현장의 산업재해 인명사고 1위 건설사(관련기사▶ 포스코건설, 노동자들 ‘기피대상 1호’)의 오명 썼다.

‘안전경영’, ‘윤리경영’의 소홀 문제를 드러낸 것이다. 국감장에서 기업 이미지와 제품 브랜드와 직결된 ‘가치 경영’에 좀 더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불가피한 대목이다. 이와 관련한 의원들의 집중 추궁이 예상되고 있어, 이영훈 사장과 포스코건설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포스코건설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기준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에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건설사 순위에서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또 지난해부터 불거진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된 ‘라돈아파트’ 문제(관련기사▶ 포스코건설, 라돈 아파트로 ‘낙인’)로 국회에 ‘포스코건설 라돈방지법’까지 발의된 상태다. 

6월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라돈 아파트’ 논란으로 이영훈 사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당시 신규 아파트 마감재에서 검출된 라돈 문제가 제기된 아파트 10곳 가운데 6곳이 포스코건설과 관련 있다는 주장이 나올 정도로 주택시장에서 소비자에게 ‘포스코건설=라돈아파트’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는 비판이 팽배했다. 

인천 연수구 포스코건설 본사.
인천 연수구 포스코건설 본사.

◇ 포스코건설 3000억대 분식회계 의혹 

포스코건설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정밀감리도 받고 있다. 금감원은 포스코건설에 대해 3000억원대 회계부실 정황을 포착, 올 초 정밀 감리에 착수했다. 이는 지난해 국정감사 등을 통해 해외기업 투자과정에서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지적받은 데 따른 조치다. 

포스코건설이 분식회계 의혹을 받고 있는 데에는 해외 법인 경영 문제가 주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포스코의 신임 회장 선임 절차가 한창이던 지난해 7월 포스코의 경영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포스코가 이명박 정권 시절 자원외교에 동원돼 부실투자와 납득하기 어려운 회계처리를 반복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포스코건설의 재무제표(회계보고서)를 분석해보면 포스코건설 브라질법인에서는 2015년 1000억원대 손실이 발생했다. 포스코건설은 당시 회계 오류를 발견해 재작년 3월 재무제표를 수정했다. 100% 연결 종속기업인 포스코건설 브라질법인이 CSP일관제철소 시공 부문 프로젝트의 총계약원가 추정 오류로 순자산 934억원을 줄이고, 손실 1088억원을 추가로 반영했다는 내용이다.

해당 회계처리 수정으로 인해 포스코건설의 2015년 실적은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수정 전 당시순이익은 262억원이었다. 하지만 수정 이후 마이너스 825억원의 적자 회계로 전환됐다. 전문가들은 이 부분을 비자금이나 분식회계 근거로 보고 있다. 한편, 본지는 포스코건설 측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