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설록, 독립법인 된다…“명차 브랜드로서 명성 떨칠 것”
오설록, 독립법인 된다…“명차 브랜드로서 명성 떨칠 것”
  • 서은진 기자
  • 승인 2019.08.2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설록 브랜드 로고(사진=아모레퍼시픽)
오설록 브랜드 로고(사진=아모레퍼시픽)

[러브즈뷰티 서은진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이끌었던 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이 독립법인으로 출범한다. 

오설록이 올해 9월 아모레퍼시픽 기업집단 소속회사로 편입되고 10월 1일부터 독립적인 경영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고 밝혔다.

오설록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였으나, 이번 오설록의 독립법인 출범을 통해 40년간 쌓아온 최고급 명차 브랜드의 명성을 보다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오설록의 역사는 지난 1979년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서성환 선대회장이 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도순 지역의 황무지를 개간하며 시작됐다. 

오설록 관계자는 “백여 차례에 걸쳐 현장을 조사하고, 수천 편의 국내외 논문을 검토하며 척박한 오지의 돌과 잡목을 묵묵히 걷어낸 노력 끝에 100만 평 규모의 비옥한 녹차밭을 일궜다”며 “우리나라 대표 녹차 생산지이자 관광 명소로 발돋움하여 제주 지역사회의 성장을 이끄는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0년간 오설록은 제주의 자연에서 키워온 차 재배에 관한 오랜 경험 속에 과학적인 연구를 더해 환경 친화적이고 건강한 녹차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일념을 지속해왔다”며 “친환경 유기농 재배기술을 향한 노력은 미국 농무부의 USDA-NOP, 유럽의 EU-Organic을 비롯한 대표 유기농 인증의 획득을 통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브랜드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제주 햇차를 비롯한 최고급 마스터즈 티 라인부터 젊은 층에서 선호하는 블렌딩 티 라인까지 갖춘 오설록은 티 뮤지엄 및 티 하우스, 백화점, 면세점, 직영몰 및 주요 입점몰을 통해 고객과 만나고 있다. 

향후 오설록은 독립된 조직에서 중장기 관점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사업 영역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우리 고유의 차 문화와 함께 하는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전 세계 고객에게 제공하는 노력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서혁제 오설록 대표이사는 “오설록은 우리나라 고유의 차 문화를 부흥시키기 위한 창업자의 아름다운 집념에서 시작되어 우리 녹차의 대중화를 이뤄냈고, 이제 세계 속에서 그 위상을 높여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과 철저한 책임 경영을 통해 전 세계 고객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대한민국 대표 명차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의 자회사로 차 전문 서비스 직군 인력을 채용·관리하는 그린파트너즈도 독립법인 출범과 함께 오설록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