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직장’ 마산로봇랜드 파문
‘신의 직장’ 마산로봇랜드 파문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9.08.0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창선 로봇랜드 원장, 4월초 경찰 입건
-출근 안하고 8000만원 ‘급여’ 수령 혐의
정창선 경남로봇랜드재단 원장.
정창선 경남로봇랜드재단 원장.

[러브즈뷰티 이동림 기자] 마산로봇랜드가 9월 개장을 앞두고 ‘신의 직장’이라는 파문에 휩싸였다. 정창선 경남로봇랜드재단 원장이 복무규정 위반이나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어서다.

◇ 8000만 원대 부당 급여 수령 의혹

경남도청 감사실은 4월초쯤 정 원장에 대해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사를 외뢰한 것으로 취재결과 확인됐다. 정 원장은 서울어린이대공원 전무이사 및 일우공영(드림랜드) 기획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테마파크 관리·운영분야에 전문가다.

그런 그가 로봇재단 본부장 재직시절인 2011년 7월부터 2013년 2월까지 출근 안하고 약 20개월간 AMC로부터 감사 급여 8100여만원을 받는 등 로봇재단과 별도로 월급을 받아왔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당시 울트라건설 주도의 AMC는 로봇랜드에 투자한 민간회사들의 자산관리 및 업무위탁사다.

그가 20개월 동안 받은 급여를 단순 계산하면 매월 400만원 가량을 본부장 월급과는 별도로 받은 셈이다. 정 원장이 업무상의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해 AMC에 급여를 요구했다면 위법성이 불가피하다. 

마산로봇랜드 전시시설. (사진=경상남도)
마산로봇랜드 전시시설. (사진=경상남도)

◇ 직권남용 수사 네달째 감감무소식

경남경찰청 수사과는 이 같은 혐의로 정 원장을 입건해 4개월째 수사 중이다.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조사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는 게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다만 이르면 이달 중 검찰 송치 여부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로봇랜드 관계자는 “AMC법인 설립 당시에 ‘상임’ 감사로 등기됐다”며 “진위 여부는 경찰조사를 지켜 봐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로봇랜드는 국비·경남도비·창원시비 등 공공부문에서 2660억원, 민간부문에서 대우컨소시엄이 4340억원 등 총 7000억원을 투자한 민관 합작사업이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대 125만9890㎡(약 38만평)에 국내 최초로 로봇을 소재로 한 테마파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