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자체 금고 유치 ‘눈독’
우리은행, 지자체 금고 유치 ‘눈독’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9.07.1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베이트용 현금성 지원금 총 673억 원
손태승 제51대 우리은행장. 
손태승 제51대 우리은행장. 

[러브즈뷰티 이동림 기자] 올 연말 계약 만료되는 49개의 지방자치단체금고(지자체 금고) 선정을 두고 소위 잘 나가는 시중은행(우리·신한·NH농협·KB국민)들이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분주하다. 이들은 지자체 금고지기 재선정과 새 금고 추가 목표로 로비활동에 사활을 걸고 있다. 

◇ 서울시 2금고로 밀린 자존심 ‘회복’ 기회

특히 우리은행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지난해 104년 만에 서울시 2금고로 밀린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우리은행은 현재 22개의 지자체 금고를 갖고 있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새 지자체 금고유치에 총력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에 ‘금고 업무 관련 출연금’이나 ‘금고 협력사업비’등 자금지원 등을 약속하는 대가로 지자체 금고를 지키거나 뺏어오겠다는 속셈이다. 금융감독원과 은행연합회 자료에 의하면 지자체 금고 유치를 위해 시중은행들이 집행한 리베이트용 현금성 지원금인 협력사업비는 총 1500억 원에 달한다. 

이중 우리은행은 가장 많은 협력사업비를 썼다. 금고 유치를 위해 지자체, 대학, 병원에 협력 자금 명목으로 총 673억 원을 지출한 것. 그런데 지난해 신한은행이 서울시 금고 유치 과정에서 4년간 3000억 원에 달하는 협력사업비를 제시한 만큼 올해는 전체 협력사업비 규모도 훨씬 커질 전망이다.

이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일각에서는 시중은행들이 고객을 상대로 얻은 수익을 엉뚱하게 특정 지자체에 퍼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동시에 그동안 각 지방은행이 맡아 관리해오던 금고를 자본력을 앞세운 대형 시중은행들이 가로챌 경우 지방은행을 고사위기로 몰 수 있다는 우려다.

우리은행 본점.
우리은행 본점. (사진=연합뉴스)

◇ 금고지기 선정 위해 암암리에 로비활동?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중은행들 중에서 우리은행이 유독 지자체 금고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마디로 금고지기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요컨대 30조 원 규모의 서울시금고를 맡은 신한은행은 올 들어 대출액은 무려 9조 원이나 늘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사실상 금고 유치 효과가 입증된 셈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중은행들은 지자체 금고지기로 선정되기 위해 해당 지자체를 직접 공략하기 위해 로비활동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종래처럼 협력사업비를 더 낸다고 해서 금고지기로 선정되지 않는다”는 게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장문준 우리은행 홍보과장은 “아직 입찰 조건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 입찰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