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노화로 손상된 두피·모발 관리 ‘프로폴리테라’ 라인 출시
LG생활건강, 노화로 손상된 두피·모발 관리 ‘프로폴리테라’ 라인 출시
  • 서은진 기자
  • 승인 2019.06.3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라스틴 프로폴리테라(사진=LG생활건강)
엘라스틴 프로폴리테라(사진=LG생활건강)

[러브즈뷰티 서은진 기자] LG생활건강이 헤어 코스메틱 브랜드 ‘엘라스틴’에서 노화로 인해 손상된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는 헤어 안티에이징 라인 ‘프로폴리테라’를 출시했다. 

엘라스틴 ‘프로폴리테라’는 두피나 모발도 피부처럼 나이가 들어 탄력이 줄고 끊어지며 거칠어지는 증상에 착안했다. 샴푸와 컨디셔너, 트리트먼트에 호주산 명품 프로폴리스를 넣어 모발과 두피의 노화 증상에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한다. 프로폴리테라는 특히 비타민, 무기질 등이 풍부한 프로폴리스의 성분을 두피와 모발에 전달하고자 영양소 파괴를 줄이는 ‘수용성 추출법’으로 가공했다.

프로폴리테라는 ‘헤어 안티에이징 효능’ 평가를 완료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프로폴리테라 샴푸(손상모발용)와 컨디셔너, 트리트먼트, 오일세럼을 동시에 사용하면 모발 탄력 33%, 거칠기 200%, 끊어짐 103% 등이 개선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출시 전 테스트를 진행,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LG생활건강이 40~50대 여성 5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프로폴리테라(힘없는모발용) 샴푸를 7일간 사용해본 소비자의 96%는 “모발 볼륨이 개선됐다”고 응답했고, 92%는 “두피가 탱탱해졌다”고 밝혔다. 재구매 의사를 밝힌 소비자도 90%에 달했다는 설명이다.

프로폴리테라는 노화 증상에 따라 ‘가늘고 힘 없는 모발용’과 ‘건조하고 손상된 모발용’ 샴푸 두 종류와 컨디셔너, 트리트먼트, 오일세럼으로 출시됐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프로폴리테라는 두피와 모발을 위한 프로폴리스의 영양과 골드 펄을 담은 차별화된 제품”이라면서 “그 동안 경험하지 못한 헤어 안티에이징 효과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