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결함’...전자담배 폭발 선긋기
LG화학 배터리 ‘결함’...전자담배 폭발 선긋기
  • 김소윤 기자
  • 승인 2019.06.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 담배 폭발 사태 이어 결함 논란까지
-개선 조치 완료했다면서 시기 숨기는 LG화학
-배터리 폭발 논란 예의주시하는 정부
배터리를 바라보는 LG화학 직원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 LG화학)
배터리를 바라보는 LG화학 직원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 LG화학)

[러브즈뷰티 김소윤 기자] LG화학의 배터리가 제조결함 의혹이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업계에 따르면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는 지난해 발생한 강원도 삼척 소재 에너지저장시스템(ESS) 화재와 관련 “LG화학 일부 배터리셀에서 제조결함을 확인했다”는 내용을 밝혔다. 이는 다수의 사고가 동일 공장에서 비슷한 시기에 생산한 배터리를 사용한 것이 확인돼 조사단이 해체 분석을 실시해 결론지어졌다.

전자 담배 폭발에 이어 결함 배터리 논란까지

앞서 본지는 LG화학의 배터리가 전자 담배에 사용되는 용도로 불법 유통돼 폭발에 이르렀다는 소식과 함께 배터리 결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결국 이는 의혹이 아니라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조사단은 LG화학의 배터리에서 극판 접힘, 화학물질 코팅 불량, 절단 불량 등의 제조결함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배터리 불법 유통 정황 파악 능력과 배터리 제조 공정 모두 부실하다는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배터리는 폭발 위험성이 있는 물질로 분류된다는 점에서 LG화학의 배터리에 대한 불미스러운 정황들은 쉽게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이 때문에 정부도 LG화학 배터리를 안전관리의무대상으로 지정하는 한편 전자담배 폭발 사태 또한 제대로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언제 개선했는지 모를 반쪽자리 해명에 의구심 증폭

이처럼 배터리를 둘러싼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는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LG화학은 ‘문제가 없다’는 식의 입장을 내놓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조사위의 배터리 결함 발표 내용과 관련해 “지난 2017년 초기 제품에서 일부 결함이 발생한 적이 있지만 결함에 대해선 공정 및 설계 개선 검사 공정을 강화해 모두 개선조치를 했다. 조사위에 공유도 했다”면서 “사이트 점검을 통해 잠재 불량 제품에 대해서도 선별조치를 완료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사측은 ‘구체적인 개선 시점’을 묻는 질문엔 “대외비”라며 밝히지 않았다. 개선 조치에 대한 투명성이 아쉬운 부분이다. 다만 LG화학 측은 “과거에 개선 조치했다”고 말했다. 전자 담배 폭발과 관련해서는 “이번 결함 이슈와 관련이 없다”면서 “전자 담배의 경우 애초에 자사 배터리를 사용하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LG화학의 이러한 입장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전자 담배 폭발 사건을 예의주시할 방침이다.

전자 담배 폭발 자세히 들여다보겠다는 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소속 국가기술표준원 제품안전정책국은 지난 9일 불법 유통된 LG화학 전자담배 배터리의 폭발 사고에 대한 사실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전해졌다. 제품안전기본법에 따라 전자 담배 폭발에 대한 조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LG화학이 전자 담배 폭발과 관련해 배터리 문제가 아닌 애초에 사용하지 말아야할 제품과 연결돼 발생된 문제로 보고 있는 것과 달리 국가기술표준원 측은 배터리와 제품 간 관계 문제인지 배터리의 문제인지 등 전반적인 조사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

한편, 배터리 결함 논란이 불거진 LG화학은 엎친데 덮친격으로 배터리 경쟁사인 SK이노베이션과 인력 유출 공방도 벌이고 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자사 핵심 인력과 기술을 빼갔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사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서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