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장품 등 ‘5대 유망소비재’ 집중 육성
정부, 화장품 등 ‘5대 유망소비재’ 집중 육성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9.06.1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금융·수출 마케팅 지원 확대
한류+신기술 활용 프리미엄 제품 육성
소비재 기업 수출 지원 기반 확충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정부가 화장품·패션의류 등 최근 수출 성장세를 시현하고 있는 5대 유망 소비재를 적극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5대 유망 소비재를 새로운 수출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12일 개최된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기재부, 산업부, 복지부, 중기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최근 주력산업 중심 수출 구조가 지속되면서 美‧中 무역 분쟁, 반도체‧석유제품 단가하락 등 대외 리스크 영향이 큰 상황”이라며 “중국의 제조업 육성·내수 중심의 성장전략 전환 등을 고려할 때, 중간재 위주의 우리 수출구조는 성장 한계에 직면해 있다. 이에 단기 활력 회복 뿐 아니라, 우리 수출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수출 포트폴리오의 근본적 개선이 필요하다”며 추진 배경을 밝혔다.

이 같이 어려운 수출 여건 가운데 화장품, 패션·의류, 생활·유아용품, 농수산식품, 의약품 등 5대 소비재는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 5대 소비재 수출 규모는 227억불로, 수출의 약 4.6%(2018)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화장품(62억불, +26.6%)과 의약품(37억불, +17.2%)은 매년 두 자릿수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소비재 중소기업들은 자금 등 역량 부족으로 해외시장 개척, 해외 유통망 발굴, 전시회 참가가 제한적이다. 특히 인증·통관 등 비관세 장벽 및 모조제품 등 지적 재산권 침해 등으로 현지 시장진출·수출에 애로가 많다. 

이에 정부는 관계부처와 유관기관의 가능한 지원 역량을 총동원해 소비재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출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표=산업통상자원부)
(표=산업통상자원부)

주요 내용은 ▲소비재 특화 무역금융 지원 확대, ▲브랜드 이미지 제고가 가능한 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 강화, ▲아시아 최고 수준의 국내 소비재 전시회 육성, ▲유망 소비재 브랜드 육성,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 구축, ▲소비재 R&D 지원 강화,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 설치 등으로 7대 핵심과제로 선정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번 대책은 이러한 소비재 수출의 긍정적인 모멘텀을 지속 확대해 나가는데 역점을 두고 마련했다”며 “소비재 수출 기업이 현장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부분을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소비재가 수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고, 우리 소비재 기업들도 주력산업에 못지않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범 부처적 지원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