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청소년 인권콘서트 개최…일본군 위안부 문제 조명
여가부, 청소년 인권콘서트 개최…일본군 위안부 문제 조명
  • 박지연 기자
  • 승인 2019.03.2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가부)
(사진=여가부)

[러브즈뷰티 박지연 기자]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청소년들을 위한 인권콘서트를 개최한다. 콘서트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조명하며 여성인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여가부는 오는 3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더 나은 나를 위한, 더 나은 날을 위한’을 주제로 ‘여성인권과 세계평화를 위한 청소년 인권콘서트(이하 청소년 인권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열리는 것으로, 청소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전시(戰時) 성폭력 등 여성인권과 세계 평화에 대해 쉽게 이해하고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가 특별 참석해 청소년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할 예정이다.

이번 청소년 인권콘서트는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체험‧참여 및 전시 프로그램을 상설 운영하고, 오후 3시부터 시상식, 이야기공연(토크콘서트), 강연, 기념 공연 등의 무대 행사가 진행된다.

1부 행사는 지난 해 학생‧청소년 작품 공모전에서 장려상을 수상한 청아라합창단(인천청라초)의 공연으로 시작한다. 이 자리에서는 올해 청소년 인권콘서트를 위해 실시한 공모전 우수작품에 대한 시상식(최우수상 1점, 우수상 2점, 장려상 3점)이 개최된다.

2부 행사에서는 과거(소녀를 위한 평화), 현재(우리를 위한 평화), 미래(내일을 위한 평화)를 주제로 역사 강연, 이야기공연, 청소년 특별공연 등이 이어진다. ‘소녀를 위한 평화’에서는 최태성 역사 강사가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당시 시대상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역사적 흐름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우리를 위한 평화’에서는 ‘여성인권과 세계평화, 그리고 행동하는 청소년’이라는 주제로 이야기공연이 진행된다. 이나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야기공연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현안에 대해 조명해 보고, 향후 청소년의 주도적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 이태희 평화나비 네트워크 6기 전국대표, 안세홍 사진작가, 오찬호 작가(사회학자)가 참여한다. 

‘내일을 위한 평화’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고 직접 공모전에 참여하는 등 예술언어로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활동하는 청소년들의 모습을 담았다. 

무대 행사와 더불어,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모르는’ 이라는 주제로 상설전이 열린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의 역사, 해결을 위한 노력, 현재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시(戰時) 성폭력 문제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 공간은 물론, 역대 학생‧청소년 공모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은 “지난 3월 미국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정부가 건립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를 방문하면서, 전시 성폭력과 여성인권 문제 해결을 위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존엄과 명예회복 기념사업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느꼈다”며 “우리 사회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비롯한 여성인권과 세계평화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관심 있는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