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사라진 부정 기사에 “응답하라”
다이소, 사라진 부정 기사에 “응답하라”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9.03.28 14: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 소문 없이 내려가는 ‘디지털 퍼스트’의 이면
-기업, ‘기사 삭제’ 가담했다면 잘못 감추기 급급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러브즈뷰티 이동림 기자] 기업이 부정 기사 삭제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달 들어서만 두 번째다. 앞서 본지는 11일자 기자수첩(관련기사 ‘KB손보 기사 삭제 이면’)을 통해 보험사의 요청으로 KB손해보험 ‘임금 및 단체협상 와중에 20년 만에 급여까지 늑장 지급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삭제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보도는 우리 언론이 주력해온 ‘디지털 퍼스트’의 어두운 이면을 알리기 위함이었다. 신문에 나간 기사는 삭제할 수도 없고, 정정하는 과정도 꽤나 까다롭고 번거로운 반면 온라인 기사는 쉽게 고치고 버려지지만, 그 이유나 사정을 독자들이 알 길이 없다는 취지였다.

그런데 이와 유사한 정황이 또 나왔다. 이번에는 균일가 생활용품 숍인 다이소다. 확인결과 ‘다이소 피치 시리즈’가 디자인 도용 논란에 휩싸였다는 주장은 22일 ‘위키트리‘로부터 보도됐다. 하지만 <“디자인 도용당했다?” 다이소 제품에 한 디자이너가 밝힌 심경>이라면서 공개했던 해당 기사는 현재 인터넷 사이트에서 사라졌다.

“논란이 커질 것 같으면 말없이 포털에 노출된 기사를 삭제하기도 한다. 기사가 등록되고 수정된 시각은 있는데, 독자들은 알 길이 없다.”

그렇다면 포털에 노출된 해당 기사는 왜 소리 소문 없이 내려졌을까. 논란이 커질 것을 우려해 다이소가 언론사에 삭제를 요청했을까. 그런 게 아니라면 사실관계가 달라서 기사가 내려갔을까. 그렇다고 해도 기사가 잘못됐다면 해당 언론사에게 정정 보도를 요구하는 게 맞다. 단순히 기사를 수정하거나 삭제하는 것에 언론과 기업이 가담했다면 이는 잘못 감추기에 불과하다. 

이유가 어쨌든 온라인에 기사가 등록되고 삭제된 시각은 있는데, 독자들은 알 길이 없다. 이에 대해 한국기자협회 측은 불투명한 뉴스 운영이 오히려 ‘가짜 뉴스’를 생산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눈치다. 상황이 이런데도 다이소 이봉근 홍보실장은 “기사 삭제 건에 대해선 답할 의무는 없지 않느냐”며 “드릴 말씀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허 2019-04-01 08:58:17
좋은 기사입니다.
돌을 던질 수 있는 사람이 돌을 던지는 것이 맞겠지요.
인과응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