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 분야 비리 근절…‘스포츠혁신위원회’ 나선다
체육 분야 비리 근절…‘스포츠혁신위원회’ 나선다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9.02.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지난 1월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합동브리핑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유은혜, 도종환, 진선미 장관.(사진=연합뉴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지난 1월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합동브리핑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유은혜, 도종환, 진선미 장관.(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김상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추진할 ‘스포츠혁신위원회’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 1월 25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성)폭력 등 체육 분야 비리 근절 대책’으로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한 ‘스포츠혁신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스포츠혁신위원회’는 민간위원 15명과 당연직 위원 5명 등 총 20명으로 이루어지며, 민간위원은 시민단체와 체육계의 추천을 받아 선임했다. 위원회는 민간위원 중심으로 자율적으로 운영하며, 정부는 위원회의 행정 등 지원업무에만 참여한다.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전체회의와는 별개로 주제별 분과위원회를 운영할 수 있으며, 위원회를 이끄는 위원장은 민간위원 중에서 호선으로 선출할 예정이다.

‘스포츠혁신위원회’는 오는 11일 오후 2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첫 회의를 개최한다. 위원회는 6월까지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한 세부과제를 도출하고, 2020년 1월까지 부처별 세부과제 이행 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스포츠혁신위원회 위원 명단

(자료=문체부)
(자료=문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