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사업 강화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사업 강화
  • 최영민 기자
  • 승인 2019.02.0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9월 학교 밖 청소년 진로박람회(사진=경기도)
2018년 9월 학교 밖 청소년 진로박람회(사진=경기도)

[러브즈뷰티 최영민 기자] 경기도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도는 학교 밖 청소년 복지지원과 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내실화를 위해 올해 도비 21억 원을 포함, 총 9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먼저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강화를 위해 인력을 기존 9명에서 12명으로 보강하고, 4월까지 센터를 확대 이전할 계획이다. 또한 진로 박람회를 확대하여 개최하고, 대학입시 설명회를 신규 사업으로 추진해 내실화를 기할 방침이다.

이어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기능 정비와 보강을 위해 11개 센터의 인력을 총 14명 증원하고, 근무인력을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 추진하여 센터 조직의 고용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도는 올해 2월부터 희망 시‧군(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군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청소년들에게 1일 1만원 이내의 급식(도시락 등)을 제공하고, 월 6회 이상 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청소년에게는 10개월 간 월 3만원의 교통비도 지원한다.

또 사회 적응력 향상을 돕는 1:1 멘토-멘티제도, 직업과 취업을 준비하는 자립준비교실과 정신건강 서비스가 필요한 학교 밖 청소년에게는 전문기관(청소년상담복지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등)과 협력해 심리검사 및 전문상담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밖에 도내 학교 밖 청소년의 다양한 문화 활동(캠프, 공연, 체험, 동아리 등)도 지원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알지 못했던 학교 밖 청소년들을 적극 발굴하고, 이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여 청소년들의 복지 및 자립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교육통계 연보에 따르면 연간 경기도내 학업 중단자 수는 1만5576명이며, 이는 전국 5만57명의 31%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