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변화하되 ‘고객 중심’ 변치 말아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변화하되 ‘고객 중심’ 변치 말아야”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9.01.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무식 진행…신년 경영방침으로 ‘변화를 즐기자’ 선정
-혁신상품 개발, 고객경험 향상, 디지털 변화에 가까워질 것 제시
시무식에서 연설하고 있는 서경배 회장(사진=아모레퍼시픽)
시무식에서 연설하고 있는 서경배 회장(사진=아모레퍼시픽)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그룹 신년사에서 변화와 혁신을 경영방침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고객 중심은 변화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일 용산 세계 본사 대강당에서 2019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서경배 회장은 신년사에서 “지난 성공의 기억에 도취되어 항상 해오던 익숙한 방식만 고집한다면 도태될 수밖에 없다. ‘변화’는 새로운 ‘혁신’을 해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모두가 위기라고 말하는 어려운 시기인 만큼, 우리에게는 새로운 방식으로 혁신할 수 있는 완벽한 기회다. 우리는 이 기회를 잘 살려 누구보다 앞장서서 시대의 변화를 읽고 혁신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 지금의 모든 변화를 즐기자”고 말했다.

이어 “아모레퍼시픽은 그저 화장품을 잘 만드는 회사가 아니라, 그 누구보다 화장품을 가장 잘 이해하고 만드는 회사가 되어야 한다”며 “이 세상에 숱하게 나와 있는 엇비슷한 화장품을 만드는 회사가 아니라, 고객의 삶을 행복하게 하고 나아가 세상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회사가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새로운 변화를 위해 세 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고객에 대한 깊은 이해와 연구를 바탕으로 최초이자 최고의 세계 일류상품, 남들은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 상품을 개발하는 것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혁신 상품 만들기’,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뛰어넘는 옴니채널의 시대엔 매장 안팎에서 무한대로 ‘다채로운 고객경험 선사’, ▲디지털의 ABC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다각도로 활용해 멀티 브랜드, 멀티 카테고리, 멀티채널을 통해 전방위로 고객과 소통하는 등 ‘디지털 변화에 더욱 가까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모든 것에 변화를 강조했으나 ‘고객중심’은 변하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온 세상이 변해도 절대 변하지 않는 가치인 고객중심에 답이 있다”며 “고객중심을 불변의 원칙으로 세우고, 변화를 기회로 창조해 낸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다. 지금껏 그래온 것처럼 앞으로도 우리는 전사적으로 변함없이 고객중심의 회사가 되자”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팀워크를 강조했다. “세상을 바꾸는 건 다른 누군가가 아닌, 우리 모두가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 어느 조직보다 강력한 열정과 팀워크로 ‘오늘’에 머물러 있는 사람이 아닌 ‘내일’로 향한 사람이 되어 ‘아름다움(美)에 대한 우리만의 결연한 의지(The will to the beauty)’를 실현해야 한다”며 “모두가 어렵다고 말하는 위기는 우리에겐 곧 기회다. 도전하는 자가 기회를 잡을 수 있다. 크게 두드리면 큰 답이 나오고 작게 두드리면 작은 답이 나온다크게 두드려 전 세계 고객을 기쁘게 하는 남다른 회사, 21세기를 아름답게 개척하는 원대한 회사를 만들어 갑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