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부영, 2개월간 신규 사업 못한다
[단독] 부영, 2개월간 신규 사업 못한다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8.12.1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처분 부당한 부영,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지난해 8월 경기도 평택시 국제대교 공사 상판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 위원들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8월 경기도 평택시 국제대교 공사 상판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 위원들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이동림 기자] 부실시공으로 물의를 빚은 부영주택이 영업정지 제재처분을 받아 당분간 신규 사업을 중단할 처지에 놓였다. 

이에 대해 부영의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영업정지 2개월 등의 제재가 불가피하다. 영업정지 기간에는 인허가를 받은 현장에서는 공사를 계속 할 수 있지만, 신규 사업에 착수할 수 없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부영주택이 시행·시공 중인 전국 12개 아파트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별점검 결과를 발표하고 부실 30점, 영업정지 3개월 등 제재처분을 예고한 바 있다. 이는 경주 시와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 소재 6개 현장에서 철근 시공 누락 등이 적발돼, 영업정지 처분이 요청된 데 따른 조치다.

2개월 영업정지 철퇴로 내년 신규사업 ‘빨간불’

하지만 사고가 난 지 1년이 다 되도록, 행정처분 담당관청인 서울시의 청문회 준비 기간이 늦어지는 등 ‘행정절차’가 더디게 진행됐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국토부에서 조사를 하고, 결론이 난 사안인데, 행정처분 더디게 진행되는 것 같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본지는 부영그룹 측에 행정처분에 대한 공식답변을 요구했고 회사 측으로부터 “지난 10월 말 진행된 청문회에서 영업정지 2개월 등의 처분이 내려졌다”는 답변을 받았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다만 “부실시공에 대한 행정영업정지 처분이 부당하다”며 “현재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해놓은 상태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영주택은 지난해 동탄 2신도시 A23블록 등에서 부실시공이 드러났으나 하자보수를 제때 하지 않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