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비 회피하는 부모 주소·근무지 조회 가능해진다
양육비 회피하는 부모 주소·근무지 조회 가능해진다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12.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양육부·모와 미성년 자녀 면접교섭지원 서비스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돼
- 가정폭력 피해자 신변 정보 보호 가능
ㅁ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으려고 회피하는 부모의 주소와 근무지를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이은지 기자] 앞으로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으려고 회피하는 부모의 주소와 근무지를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는 양육비 집행권원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 행정안전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관계 기관의 장에게 비양육부·모의 주소나 근무지 등에 관한 자료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이 7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소송 전(前), 비양육부·모의 주소·근무지 조회로 비양육부모의 소재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되어, 미성년 자녀의 복리증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법률개정으로 양육비이행관리원이 비양육부·모와 미성년 자녀의 면접교섭지원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도 마련됐다.

비양육부·모가 미성년 자녀와의 만남, 서신교환, 휴가·방학·주말 등 일정기간 함께 시간을 보내는 면접교섭 서비스를 이용한 경우, 양육비 이행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난데 따른 것이다.

아울러, 가정폭력피해자인 양육부·모 또는 양육비 채권자의 주거·직장·연락처 등 신변관련 정보가 가해자인 비양육부·모 또는 양육비 채무자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양육비이행관리원장에게 정보보호조치를 강구하도록 하는 근거 조항도 신설됐다.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비양육부모의 양육비이행 책임성을 강화하고, 양육비 이행확보 강화를 위해 관련 법·제도와 국민인식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