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양육지원서비스 확대…민관기관과 양육지원시설 조성
동작구, 양육지원서비스 확대…민관기관과 양육지원시설 조성
  • 박지연 기자
  • 승인 2018.11.2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대방2동 맘스하트카페 내부사진(사진=동작구청)
신대방2동 맘스하트카페 내부사진(사진=동작구청)

[러브즈뷰티 박지연 기자] 동작구가 지난 20일 지역밀착형 보육서비스 지원을 확대하고자 민간기관 2곳과 양육지원시설 조성을 위한 유휴공간 무상임대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구와 ▲동작신협 ▲초대교회가 협력하여, 민간기관에서 유휴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구에서 양육지원시설 마련을 위한 리모델링 공사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구는 먼저 기존에 노량진 현장민원실 내에 있던 ‘영유아 발달상담실’(노량진로32길 10, 1층)을 내년 4월까지 이전보다 2배 이상 규모가 크고 교통이 편리한 상도3동 주민센터 옆 건물(성대로 2길 9, 지상5층)로 확장 이전한다.

지난 2010년 문을 연 ‘영유아 발달상담실’은 36개월 이상 영유아부터 초등학생까지의 성장이 더딘 아이들을 대상으로 지적·신체적·정서적 발달 치료와 부모 상담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만 1만 5천여 명이 방문할 정도로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번 확장 이전을 통해 치료실과 대기 공간 협소 등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치료 서비스도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구는 가정양육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 5월까지 실내놀이터 기능을 갖춘 공동육아방 ‘맘스하트 카페’를 사당3동 초대교회 유휴공간(사당로 23길 254, 지상1층)에 마련하여 보육프로그램 운영, 부모자조모임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 5월 흑석동 맘스하트 카페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올해 5월 신대방2동에 2호점이 문을 열었다. 내년까지 사당3동과 상도1동 복합건물(상도동 425, 지상2층)에도 추가로 설치하여 관내 총 4개 지점에 공동육아방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성복 보육여성과장은 “이번 민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내 공보육이 한층 더 강화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권역별 양육지원시설을 확충하여 가정양육 부모들이 더욱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하고, 아이들이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