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수매트에서도 라돈 검출 의혹...원자력안전위원회 조사중
온수매트에서도 라돈 검출 의혹...원자력안전위원회 조사중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11.0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침대, 생리대 이어 겨울철 인기상품 온수매트에서도 검출 의혹
- 라돈, 국제암연구센터 지정 1군 발암물질...논란 생리대는 안전기준에 적합
MBC '생방송 오늘아침'은 라돈이 검출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온수매트를 썼다는 한 소비자의 사례를 방송했다. (사진='생방송 오늘아침' 방송 캡쳐)
MBC '생방송 오늘아침'은 라돈이 검출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온수매트를 썼다는 한 소비자의 사례를 방송했다. (사진='생방송 오늘아침' 방송 캡쳐)

[러브즈뷰티 이은지 기자] 최근 생리대에 이어 온수매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된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온수매트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군 발암물질로,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0월 말 제보를 받아 라돈 검출 논란이 있는 일부 온수매트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조사 결과발표일에 대해서는 확정하지 않았다.

지난 9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용 중인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글이 올라온 데 이어, 최근에는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네이버 카페도 개설됐다. 5일 오전 MBC '생방송 오늘아침'은 라돈이 검출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온수매트를 썼다는 한 소비자의 사례를 방송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달 중순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논란이 빚어졌으나 원안위 조사 결과, 생활방사선 안전관리법(이하 생방법) 상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원안위는 현재 국내 유통업체를 통해 수입된 해외 라텍스와 메모리폼 베개 등에서 라돈에 의한 피폭선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하는지 조사 중이다.

한편, 생활용품에서 속속 라돈 검출 의혹이 제기되면서 원안위가 조사 중인 품목의 수도 늘어나고 있다. 원안위는 원안위 산하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 '생활방사선 안전센터'를 구축하여 국내 생산해외 공식 수입 가공제품 중 생활방사선 의심제품에 대한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