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교육청, "유치원 폐원 대비 철저한 대응체계 마련"
교육부‧교육청, "유치원 폐원 대비 철저한 대응체계 마련"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10.3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
- 유치원 폐원 통보 등 학습권 침해로부터 대응시스템 점검
- 국․공립 유치원 1,000학급 확충 전략 논의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이은지 기자]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은 지난 28일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앞서, 유아들을 휴폐원 등으로부터 학습권을 보호하고, 국·공립 유치원 500학급 추가 확충 등 이번 대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교육부 및 각 교육청 내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을 27일 구성하고, 대책 실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은 교육청 상황에 맞는 ‘지역별 공공성 강화 추진전략’과 국공립유치원 40% 확충을 위한 지역별 추진현황을 구체적으로 점검하고, 필요사항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회의는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의 공공성 강화 추진단장이 함께 하는 합동 점검회의로 최근 일부 유치원의 모집보류, 폐원 통보로 유아의 학습권이 침해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각 시·도별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구성 현황 점검 △유치원 모집중지 및 폐원 현황 및 학습권 보호 체계 점검 △국·공립 유치원 확충방안 △시·도별 유치원 공공성 강화방안 추진전략 등을 논의하였다.

유은혜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대책의 추진은 유아교육의 근본적 틀을 재정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사립유치원이 교육기관으로 다시 세워지는 과정에서 많은 진통이 예상되지만, 정부는 국민들과의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며, "급작스런 폐원, 휴업, 모집중단이나 연기 상황이 발생하면 바로 인근 국·공립 유치원 등으로 원아를 보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으므로, 학부모님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안심하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일방적 폐업, 집단휴업 등을 한 유치원에 대해서는 이미 말씀드린 대로 엄중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