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22~28일 '경력단절 예방주간' 신설
여성가족부, 22~28일 '경력단절 예방주간' 신설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10.2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일 오후 4시 '윙크 토크콘서트'개최
- 진선미 장관 "여성 경력단절, 사전에 예방해야"
‘여성의 경력 언제나 윙크(W-ink) 토크콘서트’ 포스터. (이미지=여성가족부)
‘여성의 경력 언제나 윙크(W-ink) 토크콘서트’ 포스터. (이미지=여성가족부)

[러브즈뷰티 이은지 기자] 여성가족부는 여성들의 경력단절을 예방하고 일·생활 균형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경력단절 예방주간(10월 22~28일)’을 신설하고, 전국 ‘여성 새로 일하기 센터’와 공동으로 ‘경력단절예방 윙크(W-ink)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경력단절 예방 윙크(W-ink) 캠페인’은 일하는 여성이 결혼, 출산, 육아 후에도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는 가정·기업·사회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캠페인명 '윙크(W-ink)'는 ‘여성(Woman)’과 ‘일(Work)’의 알파벳 '더블유(W)'와 ‘잇다(Link)’의 '잉크(~ink)'를 조합한 말이다.

여성가족부는 여성경력단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부터 재직여성의 고용유지를 위한 전문상담과 직장문화 개선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경력단절예방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2017년 광역·거점 새일센터 15개소에서 운영을 시작한 데 이어, 내년에 40개 소 이상으로 확대하여 운영될 예정이다.

예방주간을 맞아 직장인, 기업인, 일하는 여성과 그 가족들을 함께 초청하는 ‘여성의 경력 언제나 윙크(W-ink) 토크콘서트’를 10월 26일 금요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동자아트홀’에서 개최한다.

여성새로일하기센터 홍보대사인 방송인 박경림씨의 사회로 열리며,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직접 참여한다. 또한 재취업 성공 여성, 남성 육아휴직자, 여성친화기업 대표자 등이 참여해 ‘일․생활 균형’, ‘남성 육아휴직’, ‘여성친화 기업문화’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여성가족부는 이외에도 캠페인 확산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 8월 제작했던 경력단절예방 노래과 캠페인 홍보영상을 배포하고, 댄스UCC 공모전을 진행한다. 또한 여성경력단절예방 캠페인을 지지하는 서명과 인증사진을 SNS에 게시하고, 해시태그를 달면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한다. 이밖에도 전국 새일센터에서 지역별 토크콘서트, 여성일자리축제, 여성친화일촌기업 멘토링, 현장 거리캠페인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여성가족부)
(자료=여성가족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성장이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여성의 경력단절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면서 “가정에서는 육아 및 가사 분담, 기업에서는 일․생활 균형 근무여건 마련 및 유리천장 해소, 사회적으로는 성차별해소를 통해 여성경력단절 없는 사회를 다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취지에서 윙크(W-ink)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