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워킹맘,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로 미니은퇴를 떠나다’ 출간
북랩, ‘워킹맘,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로 미니은퇴를 떠나다’ 출간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8.10.1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킹맘,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로 미니은퇴를 떠나다 표지(이미지=북랩)
워킹맘,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로 미니은퇴를 떠나다 표지(이미지=북랩)

[러브즈뷰티 김상현 기자] 북랩이 30대 중반의 워킹맘 일과 육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아낸 데 이어 가족과 함께 해외에서 1년 살기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과정을 담은 ‘워킹맘,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로 미니은퇴를 떠나다’를 출간했다.

이 책은 결혼한 지 6년 만에 17채의 부동산을 소유해 화제를 모은 조진희 씨가 쓴 자기계발 서로, 일과 육아를 병행하면서 겪은 실제 경험을 토대로 2막 인생을 준비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풀어내고 있다. 

저자는 육아와 회사라는 두 가지 과제를 병행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과감하게 회사를 그만두고 강사와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길을 걸으며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어내고 두 아이의 육아까지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경험담과 2막 인생을 설계하는 과정을 책에 고스란히 담고 있다. 

8개의 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서 저자는 대기업에 다니던 시절 겪었던 워킹맘의 고충, 갈등 상황에 대해 운을 떼는 것으로 첫 장을 연다. 2장부터는 진짜 ’내‘가 무엇이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밝힌 뒤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과정을 제시한다. 유튜브, 네이버 블로그 등의 콘텐츠 크리에이터부터 제태크 및 육아 관련 강사까지, 끊임없이 나를 브랜드화하고 일과 육아 사이에서 균형 잡힌 인생을 살기 위한 노력을 통해, 당당한 나, 멋진 아내, 자랑스러운 엄마로 나아가는 과정을 솔직 담백하게 보여 준다. 

책의 말미에서는 캐나다 해외 1년 살기를 계획하는 과정을 통해 인생의 마침표가 아니라 쉼표로 당당하게 제2막을 준비하는 과정을 공개한다. 

한편 저자는 결혼 6년 만에 17개의 부동산 소유를 달성한 재테크 전문가이자 사교육 없이 영어로 대화하는 두 아이의 부모다. ‘여의도 맞벌이 부부가 잘사는 법’이라는 책을 출간했으며, 현재 맞벌이 부부와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재테크 및 육아를 주제로 강연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