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검출’ 가누다·에넥스 제품…리콜·보상은 어떻게?
‘라돈 검출’ 가누다·에넥스 제품…리콜·보상은 어떻게?
  • 박종호 기자
  • 승인 2018.09.1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넥스 홈페이지에 공고된 리콜 방법. (사진=에넥스 홈페이지)
에넥스 홈페이지에 공고된 리콜 방법. (사진=에넥스 홈페이지)

[러브즈뷰티 박종호 기자] '라돈침대' 사태를 불러온 대진침대 매트리스의 여파가 아직 가시지 않은 가운데 법적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침대와 침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8일 "티앤아이의 가누다 베개, 에넥스의 매트리스, 성지베드산업의 더렉스베드의 피폭선량이 각각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가누다 베개의 경우 견인베개와 정형베개 2종이 문제가 되었다. 해당 모델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2013년 7월 까지 홈쇼핑방송 등을 통해 2900개가 판매됐다. 회사측은 지난 5월 31일 가누다 베개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비자 제보를 받고 지난 7월 26일 해당 모델 2종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결정, 약 900개를 수거한 바 있다. 

원안위는 소비자로부터 수거한 6개의 시료를 확보하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을 통해 정밀 분석한 결과 베개 커버에서만 라돈·토론이 측정되었으며, 2종 모델 모두에서 연간 피폭선량이 1mSv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가누다 베개의 리콜 절차는 어떻게 될까? 일단 색상과 모델에 관계없이 라벨이 붙어있다면 안전한 제품이다. 제품 앞면에 어떤 라벨도 붙어 있지 않는 경우엔 리콜을 신청하면 된다. 리콜 대상에 포함된 경우 베개 커버 만 벗겨 보내주면 안전성이 검증된 커버와 베개 폼을 교환해 준다.

에넥스 매트리스의 경우 이번에 문제가 된 제품은 앨빈PU가죽 퀸침대에 들어간 독립 스프링매트리스(음이온)이다. 에넥스는 해당 모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비자의 제보로 지난달 21일 자체 조사·측정을 통해 매트리스 1종 모델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 현재 업체 리콜로 5개가 수거된 상태다.

한편, 성지베드산업도 지난 6월 25일 더렉스베드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된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에 원안위는  정밀 분석 결과 14개 시료 중 4개 시료에서 연간 피폭선량이1 mSv를 초과됐음을 확인했다. 

이에 원안위는 소비자의 안전을 고려해 2013년부터 판매된 더렉스베드 약 6000개에 대한 수거명령과 함께 제품 수거 시 해당 업체가 모나자이트 포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요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