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SNS 분석해보니…자랑보다 ‘추천’, 언택트보다 ‘공감’
Z세대 SNS 분석해보니…자랑보다 ‘추천’, 언택트보다 ‘공감’
  • 박지연 기자
  • 승인 2018.09.1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영, 가을 세일기간 인스타그램 게시물 트렌드 중간 집계
-해시태그 ‘#셀프’와 ‘#추천’ 많아…‘셀플루언서’ 세대
올리브영은 지난 14일부터 가을 세일을 진행하며 인스타그램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사진=올리브영)
올리브영은 지난 14일부터 대규모 세일과 함께 인스타그램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사진=올리브영)

[러브즈뷰티 박지연 기자] 요즘 20대들의 SNS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이전에는 일상을 자랑하고 싶은 욕구에서 게시물을 올렸다며, 최근에는 자신의 비법을 추천하며 소통하는 게시물이 부쩍 증가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전개하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지난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득템자랑 및 #올리브영세일 키워드로 올라온 인스타그램 게시물 5000여건을 분석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에서 많이 사용하는 키워드(헤시태그)는 ‘#셀프’와 ‘#추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에는 일상을 자랑하고 싶은 욕구에서 게시물을 올렸다면, 최근에는 자신의 비법을 추천하며 소통하는 게시물이 증가했다. 이에 올리브영은 Z세대의 새 트렌드 키워드로 ‘셀플루언서(Self+Influencer)’를 선정했다.

셀플루언서(Self+Influencer)는 셀프(Self·자신)와 인플루언서(Influencer·온라인 마케팅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가 결합된 신조어다. 인플루언서처럼 자신의 추천이 곧 트렌드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하는 이들을 뜻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Z세대는 구매 제품을 진열해 촬영하고 #셀프, #추천의 키워드로 소통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디지털을 기반으로 유투버 1인 크리에이터와 1인 인플루언서들의 영향력이 커진 시대의 흐름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올리브영은 지난 14일부터 ‘소통’을 키워드로 한 대규모 가을 세일을 진행 중이다. 특별히 이번 세일에서는 모바일에 친숙한 'Z세대(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중반 사이에 태어난 세대)’를 겨냥해 인스타그램 생방송뿐 아니라 고객과 소통하는 해시태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이에 인스타그램에서 #올리브영세일 해시태그에 대한 게시물이 지난여름 세일 같은 기간과 비교해 무려 5배나 증가했다. 

한편 Z세대는 매장 점원과의 불필요한 접촉을 피하는 ‘언택트(Untact)’를 선호하는 반면, 모바일 공간에서는 내가 올린 게시물에 대해 선택적인 사람들에게서 공감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영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의 게시물을 공식 계정에 다시 한 번 리그램(사용자의 게시물을 다시 포스팅하는 행위)함으로써 고객과 고객 간의 소통을 한층 강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