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성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공감 자리 마련돼...김영호 의원 두 번째 토크콘서트
자폐성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공감 자리 마련돼...김영호 의원 두 번째 토크콘서트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9.1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밀알학교 도산홀에서 개최되는 ‘자폐성 장애인, 그리고 우리’ 토크콘서트 포스터. (이미지=김영호 의원실)
17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밀알학교 도산홀에서 개최되는 ‘자폐성 장애인, 그리고 우리’ 토크콘서트 포스터. (이미지=김영호 의원실)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자폐성 장애인에 대한 사회구성원들의 이해와 공감을 높이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서대문 을)은 17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강남구 일원동 밀알학교 도산홀에서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자폐성 장애인, 그리고 우리’라는 제목으로 약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12일 보건복지부, 교육부, 고용노동부는 공동으로 ‘발달장애인 평생 케어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발달장애인은 지적장애인과 자폐성장애인을 모두 포함한 말이다.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자폐성 장애인을 자녀로 둔 부모들, 한국자폐인사랑협회 관계자, 밀알학교 학부모, 시민 등이 참석하여 자폐성 장애인들은 어떤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인지, 우리 사회가 자폐성 장애인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그 가족들의 아픔과 애환은 무엇인지 등 발달장애인 중에서도 자폐성장애인에 대한 이야기를 심도 있게 나누게 된다. 

또한 자폐성 장애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인식시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이해를 넘어 공감시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도 관객들과 함께 고민하고 논의해보는 시간도 가진다.

김영호, 전현희 두 국회의원이 공동MC를 맡아 진행하는 이번 토크콘서트는 피아노, 드럼, 베이스로 구성된 ‘뉴아트트리오’와 발달장애인으로 구성된 ‘함께하는 앙상블’의 아름다운 공연도 곁들여 진다. 

김영호 의원은 “우리 사회는 자폐성 장애인이 어떤 사람인지 정확히 알지 못한 채 미디어에서 노출되는 일부 모습을 보고 자폐성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지니고 있다”며 “자폐성장애인을 제대로 알아야 그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함께 하는 포용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호 의원은 장애인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보여왔다. 특수교육대상자가 일정 수 이상인 경우 해당 시·군·구에 특수학교를 1개 이상 설치·운영하여야 하는 ‘특수학교 설립 의무화법’(장애인등에대한특수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하였으며,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홍보영상을 의무 제작·송출할 수 있도록 한 ‘장애인 및 발달장애인 공익광고 의무화법’(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 발달장애인권리보장및지원에관한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이번 김영호 토크콘서트는 지난 6월 홍대앞에서 ‘대한민국 청년 뮤지션들의 현주소’라는 주제로 처음 개최한 이후 열리는 두 번째 토크콘서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