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계좌 한눈에' 서비스로 잠자는 내 돈 확인한다
'내계좌 한눈에' 서비스로 잠자는 내 돈 확인한다
  • 권순호 기자
  • 승인 2018.08.08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 미사용계좌 찾아주기 캠페인 및 '내계좌 한눈에' 서비스 사용법 포스터. (이미지=금융감독원)

[러브즈뷰티 권순호 기자] 금융감독원은 '내계좌 한눈에' 서비스의 조회 대상을 저축은행 계좌로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자신의 금융계좌, 보험가입·대출, 카드발급 정보를 한 번에 조회하는 서비스다. 지난해 12월 개시 이후 이용 실적은 1758만 건(하루 평균 7만7000건)이다.

그동안 은행,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우체국의 계좌 조회가 가능했지만, 오는 9일부터 79개 저축은행도 조회 대상에 포함된다.

인터넷으로 금감원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이나 '내계좌 한눈에'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된다. 연중무휴(오전 9시∼오후 10시)다.

금감원은 서비스 확대를 계기로 저축은행중앙회, 금융결제원과 함께 다음 주부터 6주간 '미사용계좌 찾아주기 캠페인'을 한다.

1년 넘게 거래가 없는 계좌 380만2480개에 든 예·적금 1480억5000만 원을 찾아주면서 불필요한 계좌를 정리하는 취지다.

금감원 관계자는 "100만 원 넘게 든 계좌가 1만3827개, 금액으로는 1206억5000만 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돈을 찾아주는 저축은행을 포함해 모든 금융권의 휴면·장기(3년 이상)미청구 금융재산은 지난해 말 기준 11조8000억 원이다.

금감원은 그동안 휴면·장기미청구 보험금 8310억 원(계약 59만건), 은행 예·적금 3706억 원(95만개 계좌), 상호금융 예·적금 1038억 원(22만개 계좌)을 찾아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