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5곳 중 1곳은 안전요원·동력 구조장비 없어
해수욕장 5곳 중 1곳은 안전요원·동력 구조장비 없어
  • 권순호 기자
  • 승인 2018.08.0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지정 해수욕장 안전기준 마련 시급
- 취약자·여성을 위한 화장실, 샤워시설 등 편의시설 미흡한 곳 상당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권순호 기자] 국내 상당수 해수욕장은 여전히 안전요원, 동력 구조장비, 감시탑, 물놀이구역 부표 등이 없어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소비자원은 전국 해수욕장 20곳에 대한 안전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비지정 해수욕장은 안전 사각지대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정 해수욕장은 안전요원 배치, 동력 구조장비 구비, 감시탑 설치, 물놀이구역 부표 설치 등 안전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반면 ‘비지정 해수욕장’에 대해서는 별다른 안전기준이 없는 실정이라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해수욕장 물놀이 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신속하고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동력 구조장비를 구비해야 한다.

하지만, 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대상 20곳 중 4곳에는 안전요원과 동력 구조장비가 모두 구비돼있지 않았다. 이들 4곳은 모두 비지정 해수욕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대상 20곳 중 8곳(지정 4곳·비지정 4곳)에는 감시탑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안전요원의 넓은 시야 확보가 어려웠다. 5곳(지정 1곳·비지정 4곳)에는 물놀이구역 부표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이용자가 깊은 수역으로 제한 없이 나아갈 수 있는 등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됐다.

취약자·여성을 위한 편의시설이 미흡한 해수욕장 다수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정 해수욕장에는 탈의시설과 설치기준에 적합한 화장실, 샤워시설을 필수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20곳 중 5곳(지정 2곳·비지정 3곳)에는 탈의시설이, 2곳(모두 비지정)에는 화장실과 샤워시설이 모두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장실이 설치된 18곳 중 4곳(모두 지정)에는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취약자가 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 설치되지 않았다.  5곳(지정 4곳·비지정 1곳)의 여성 화장실에는 성범죄 등 응급상황 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비상벨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부처에 △해수욕장 안전관리 강화 △비지정 해수욕장 안전기준 마련 △해수욕장 편의시설 개선을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