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독립유공자 202명 추가 발굴돼
여성 독립유공자 202명 추가 발굴돼
  • 권순호 기자
  • 승인 2018.08.0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 항일운동(75명) 가장 많고 학생운동, 3·1 운동, 만주 방면, 중국 방면 순
- 독립유공자 중 여성은 296명, 비중 2%...여성 독립운동가 지속적 발굴 및 포상 필요
지난 달 열린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초상화 전시회(사진=국가보훈처)
지난달 열린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초상화 전시회.(사진=국가보훈처)

[러브즈뷰티 권순호 기자]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이 새롭게 발굴되었다.

사단법인 대한민국역사문화원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여는 제 1회 한국여성독립운동가 발굴 학술 심포지엄에서 4개월간 진행한 여성 독립운동가 발굴 작업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역사문화원은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지낸 이정은 박사가 설립한 단체다.

6일 배포된 발표문에 따르면, 새로 발굴한 여성 독립운동가는 국내 항일운동에 참여한 사람이 75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학생운동 36명, 3·1 운동 35명, 만주 방면 17명, 중국 방면 13명 순이다.

지역별로 평남 46명, 대구·경북 31명, 부산·경남 27명, 서울·경기 22명, 전남 17명, 평북 13명으로 조사됐다.

현재 정부 포상을 받은 독립유공자 1만4830명 중 여성은 296명으로 2%에 불과한 상황이다.

이정은 이사장은 "독립운동 세계가 주로 남성 영역인 것은 어느 정도 사실이나, 독립운동이 반세기 이상 희생을 요구하는 긴 기간에 걸쳐 진행됐기에 여성 참여와 지원 없이는 지속 불가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성 독립유공자가 15년 전 149명에서 지난해 296명으로 증가했으나, 이 숫자는 15년 동안 한 해 평균 10명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지속적 발굴과 포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여성 독립운동가 발굴은 국가보훈처 용역 사업으로 이뤄졌으며, 202명 중 26명이 이번 광복절 유공자 포상 명단에 반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