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차' BMW 520d, 영동고속도로서 또 화재
'불타는 차' BMW 520d, 영동고속도로서 또 화재
  • 박종호 기자
  • 승인 2018.08.0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순찰대 상황실 모니터 화면에 포착된 승용차 화재 장면. (사진=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고속도로순찰대 상황실 모니터 화면에 포착된 2일 영동고속도로 승용차 화재 장면. (사진=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러브즈뷰티 박종호 기자]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리콜 조치에 들어간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최 모씨가 몰던 BMW 520d의 승용차의 엔진 부분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 최씨는 경찰에서 "주행 중 가속 패들이 작동하지 않아 갓길에 차를 세운 뒤 곧이어 차량 앞부분에서 불길이 치솟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사고 직후 운전자와 동승자는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최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