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연말까지 도입
보건복지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연말까지 도입
  • 권순호 기자
  • 승인 2018.07.2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육교사 안전교육 강화...안전사고 발생 어린이집 제재 기준 상향 조정
- 박능후 장관,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정말 죄송"...재발 방지 다짐
보건복지부는 올해 말까지 차량 내부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Sleeping Child Check)‘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24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보건복지부는 올해 말까지 차량 내부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Sleeping Child Check)‘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24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권순호 기자] 보건복지부가 최근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사망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연말까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도입하기로 하였다.

24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무회의에서 어린이 안전 확인장치를 도입하는 내용을 담은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사고 및 아동학대 근절 대책'을 보고하였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말까지 차량 내부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Sleeping Child Check)‘를 도입할 계획이다. 아동의 안전을 관련 규정에 따라 기계적 방식이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방식으로 반드시 점검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20일 어린이집을 현장 방문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좌측). (사진=보건복지부)
20일 어린이집을 현장 방문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좌측). (사진=보건복지부)

또한, 영유아 안전사고 발생 시 해당 어린이집 원장에 대한 제재 기준도 상향 조정된다. 그간 아동학대에 국한되었던 ‘원스트라이크 아웃제’(1회 사고발생 시 시설폐쇄) 적용범위를 통학차량 사망사고 등 중대한 안전사고까지 확대한다. 해당 시설 원장은 향후 5년간 타 시설에 취업할 수 없도록 할 방침이다.

보육교사에 대한 예방교육도 강화된다. 현재 원장과 차량운전자에 한정되어 있는 안전교육 이수 의무를 동승 보육교사까지 확대하고, 안전 및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구체적 사례 중심으로 개편한다.

박능후 장관은 “최근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 사망사고에 대해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정말 죄송스러운 마음이며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대책을 통하여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어린이집 안전 확보에 대한 굳은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