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국가인권위원장 내정된 '여성인권 대모'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내정된 '여성인권 대모'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7.1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 초대 사무총장 역임…국가인권위 기틀 마련
-교도소 수용자·탈북여성 인권활동에 앞장서
-1991년 한국성폭력상담소 설립해 주목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여성 인권운동가 출신인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여성 인권운동가 출신인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신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이 내정됐다. 최영애 신임 국가위원장은 여성인권 분야에서 '대모'로 꼽히는 인물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을 갖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에 여성 인권운동가 출신인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최영애 내정자는 30여 년 동안 시민단체와 국가인원위원회 등에서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에 앞장서온 인권 전문가로, 국가인권위 사무처 준비단장과 사무총장, 상임위원을 역임하며 국가인권위의 기틀을 다졌다”며 “새로운 인권 수요와 변화하는 국제 기준에 부응해 우리나라가 인권 선진국으로 하는데 기여할 적임자”라고 내정 배경을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그간 밀실에서 이뤄졌던 위원장 임명 관행에서 탈피해 최초로 공개 모집 및 후보 추천위원회 절차를 거쳐 선정됐다”고 밝혔다. 앞서, 인권위원장 후보추천위는 위원장 공모에 지원한 9명을 심사해 최 내정자 등 3명을 문 대통령에게 추천한 바 있다. 인권위 출범 이후 후보추천위가 구성돼 위원장 후보를 추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내정자는 부산 출신으로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경찰청 경찰개혁위원, 성폭력특별법제정추진위원장, ‘서울대조교 성희롱사건’ 공동대책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성폭력 문제와 관련된 법과 제도를 만드는 데 앞장서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1991년에는 한국 최초의 성폭력상담기관인 한국성폭력상담소를 설립해 여성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불러 일으켜 주목을 받았다. 2002년에는 국가인권위원회 초대 사무총장으로 인권위원회가 정착하는 데 기여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과 상임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 사단법인 여성인권을 지원하는 사람들 이사장도 맡아 탈북여성 인권향상 등에 앞장서고 있다.

최 내정자는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후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