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차관들, 여성운동 특강 듣고 토론 진행...이낙연 총리 "공부부터 해야"
정부 장·차관들, 여성운동 특강 듣고 토론 진행...이낙연 총리 "공부부터 해야"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7.13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홍익대 몰카 관련 혜화동 집회 등 여성운동 관련 주제
-권인숙 여성정책원구원장, "민감한 어휘 사용, 부처별 유의해야"
-송영무 장관, 최근 '행동거지' 발언 관련 해명 "오해 있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정부 각 부처 장·차관들이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혜화동 시위 등 여성운동과 관련한 토의를 진행했다.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여성 행동거지'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장·차관 등 20여 명은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을 비롯한 전문가들의 강연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선 최근 여성운동의 특징 등에 대한 강연과 토의가 이뤄졌다.

이낙연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최근의 여성운동을 함께 생각하는 시간을 넉넉히 갖도록 하겠다”며 “이번 토의가 이 문제와 관련해 정부의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달 19일 국무회의에서 "최근 여성운동이 종래와는 다른 차원과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여성운동과 관련해 문명사적 대전환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여성운동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끼리 토론해봤자 소용이 없다. 공부부터 해야 한다"며 전문가를 현안조정회의에 초청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회의 중 30분은 '공공 건설공사 견실시공 및 안전강화' 안건을 심의하고, 나머지 1시간 30분은 '새로운 사회현상에 대한 이해와 대응'을 주제로 여성운동 학습과 토론이 진행됐다.

먼저, 일하는 여성을 위한 소셜클럽 '플래너리'의 이나리 대표가 '밀레니얼 혹은 개인이 바꾸는 세상'이란 주제로 2030세대가 추구하는 가치와 특징, 정부가 그들과 효과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 강연했다.

이어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이 '혜화역 집회'로 불리는 최근 대규모 여성 집회에 참여하는 이들의 특징과 집회의 요인을 분석하고, 정책적 대응방향 등을 제시했다. 권인숙 원장은 특히 여성들이 '어휘 사용'에도 민감도가 높기에 부처별로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연에 이어 장·차관들의 발언과 토론이 이뤄졌다.

송영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물의를 빚은 '행동거지' 발언에 대해 '오해가 있었다'는 취지의 해명을 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앞서 송 장관은 지난 9일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회식문화 개선 방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되자 공식 사과한 바 있다.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 장관, 법무부 장관에게 여성 관련 범죄 수사 시 여성 지휘관의 참여를 높이는 방안 등 '성평등 관점'의 시각을 주문했고, 고용노동부 장관에게는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대책 등에 관해 물었다.

이날 회의에는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기획재정부와 외교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차관이 참석했으며, 국무조정실장, 방송통신위원장, 공정거래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 통계청장 등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