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장관, "여성 행동거지 조심해야" 발언 논란에 공식사과
송영무 장관, "여성 행동거지 조심해야" 발언 논란에 공식사과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7.0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논란이 되자 공식 사과했다.

송 장관은 문제의 발언이 보도되고 나서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오늘 간담회에서 이야기한 것이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그는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군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밝힌 뒤 회식문화 개선 방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할 때라든지 등에 대해서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히 시키더라"고 소개했다. 이어, 자신이 아내에게 왜 딸을 믿지 못하느냐고 이야기하면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런 발언은 성폭력을 피하려면 여성들이 조심해야 한다는 논리여서 남성 중심적인 사고를 드러낸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며 논란을 빚었다.

송 장관은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도 있었는데 큰딸 하나를 잃고 (작은) 딸 하나를 키우는 아내가 노심초사하면서 (딸을) 교육했던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취임 이후 군내 여성 인력을 우대하고 보다 많은 기회를 주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성평등 문제 개선과 (군내) 여성의 비중을 늘리는 것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은 지난해 11월 27일에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여성 미니스커트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해 입방아에 올랐다.

송 장관은 당시 경비대대 병영식당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하면서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해 여성 비하적인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