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은상 수상자 ‘도란 작가’, 결혼 생활 에세이 출간
브런치 은상 수상자 ‘도란 작가’, 결혼 생활 에세이 출간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8.07.0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내기 아내의 좌충우돌 결혼생활 적응기
(이미지=도서출판 토실이하늘)
(이미지=도서출판 토실이하늘)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결혼과 동시에 유부녀나 주부, 그리고 아내가 된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자유롭게 살던 미혼 시절에 비해 마땅히 해야 할 일과 책임이 생긴다는 것, 한 아이의 엄마가 된다는 것, 효도를 기대하는 어른들의 시선 등 여성이 결혼하여 한 가정의 아내가 된다는 건 마냥 즐겁고 간단해 보이지 않는다. 

도서출판 토실이하늘에서 결혼 생활 에세이 <여자 친구가 아닌 아내로 산다는 것>을 출간했다. 

저자는 기자와 마케터로 9년간 직장생활을 한 후 프리랜서 작가로, 카카오 브런치에서 ‘귀리밥’이라는 필명으로 글을 쓰며 제5회 브런치북 프로젝트에서 <반절의 주부>로 은상을 수상했다. 

4년차 주부인 저자는 책을 통해 익숙지 않은 집안일의 어려움, 일과 살림을 병행하는 데에서 오는 피로감까지 결혼생활에 지친 주부들에게 위로의 메시지와 함께 새로운 가정을 꾸리며 느끼는 즐거움 역시 공감 포인트로 제시하고 있다. 

또한 결혼하기 전에는 몰랐던 결혼생활과 며느리생활의 불편도 거침없이 털어놓는 저자는 남편과 똑같이 맞벌이를 하는 상황에서도 살림을 도맡아하길 원하는 어른들의 요구, 친정과 시가 사이의 감정적 괴리감 등 예민한 부분도 글감으로 삼았다. 

한편 결혼한 여성들이 애초에 상상도 못했던 결혼생활의 이면과 또 그 변화 속에서 자신을 잃지 않고 인생을 가꿔나가자는 메시지도 빠뜨리지 않는다. 가정을 잘 가꾸고 배우자와 단란하게 사는 동시에 수십 년간 ‘나’라는 개인이 쌓아온 정체성을 소중히 여기자는 뜻이기도 하다.

책 전반적으로 부부가 서로의 취향을 알아가고, 연애에서 결혼생활로 넘어가며 느끼는 즐거움과 소소한 다툼까지 진솔하게 표현하고 있는데, 그 속에서 저자 역시도 남편의 입장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며 배우자와 끈끈한 유대를 다져가는 과정을 엿볼 수 있다.  

저자 소개 ‘도란’

삼십대 초반, 결혼을 하고 여자 친구에서 아내로 역할이 바뀌었다. 대학 졸업 후에는 4년간 기자로, 5년간 마케터로 근무했다. 한계점에 다다랐을 때 모든 감정을 샅샅이 태우며 살아야 할 것 같은 회사생활에 이별을 고했다. 

첫 신혼집의 거실 한편에 있는 책상에 자리를 잡고 기고를 하며 프리랜서 작가생활을 시작했다. 기고와 취재를 마친 뒤 남편과의 저녁식사를 준비하기 전 시간을 쪼개 글을 썼다. 특히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작고 소소한 일상에서 사금처럼 반짝이는 것들을 그러모아 글감으로 활용한다. 

결혼 4년차이지만 여전히 야채 다듬기와 생선 고르는 게 어려운 초보 주부다. 남편과는 가장의 부담을 나눠 갖고 서로를 책임지는 아내로 살고자 한다. 또한 편치 않은 양가 부모 사이에서 독립적인 부부로 살고자 노력하는 꿋꿋한 며느리다. 

카카오 브런치에서 ‘귀리밥’이라는 필명으로 글을 쓰며, 제5회 브런치북 프로젝트에서 <반절의 주부>로 은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