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식 취소...“모든 역량, 재난 대비에 집중할 때"
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식 취소...“모든 역량, 재난 대비에 집중할 때"
  • 박지연 기자
  • 승인 2018.07.0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 임기 첫날 태풍 재난안전 대책회의 소집
-도지사 간소하게 취임 절차 밟기로

[러브즈뷰티 박지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2일로 예정됐던 경기도지사 취임식을 전격 취소하고 태풍에 대비한 긴급 재난안전 대책 수립에 나섰다.

이 당선인은 제 7호 태풍 '쁘라삐룬'의 한반도 북상 가능성이 알려진 지난 29일, 이에 대비하는 재난안전대책보고를 긴급 지시했다. 30일에는 2일로 예정된 취임식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 경기도 및 인수위는 상황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고려해 취임식을 취소키로 최종 결정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호우 및 태풍 '쁘라삐룬'북상 등에 따른 재난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호우 및 태풍 '쁘라삐룬'북상 등에 따른 재난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당선인은 임기 첫날인 1일 오전 10시 수원 현충탑 참배 후 곧바로 경기도청 재난상황실로 이동, 간소하게 취임 절차를 밟은 뒤 긴급 소집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지휘했다. 회의는 도지사, 부지사 및 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시·군 부단체장과의 영상회의로 진행되었으며, 태풍 대비 태세 등을 점검했다. 

민선 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의 김용 대변인은 “이 당선인이 북상 중인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재난 대비에 집중하여 도민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며 취소의 배경을 설명했다.

평소 ‘국가의 제일 의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해온 이 당선인은 당초 임명식을 마친 2일 오후 안산에 위치한 ‘416기억교실’을 방문하여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과 면담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당장 직면한 도민 안전 대책 수립을 위해 이 역시 보류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 당선인은 “도지사 임명식 참석을 기다려 오신 도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무엇보다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취소된 경기도지사 취임식은 사전에 참여 신청한 도민 등 10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주권자의 관점에서 도민들이 당선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임명식’ 형태로 2일 오전 11시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진행키로 예정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