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후 합의문 서명..."완전한 비핵화 위해 노력"
트럼프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후 합의문 서명..."완전한 비핵화 위해 노력"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6.1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으로 서명한 회담 합의문을 들고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연합뉴스)
12일 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으로 서명한 회담 합의문을 들고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12일 주요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 수립과 관련한 이슈들을 놓고 포괄적이고 깊이 있게, 진지한 의견 교환을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체제안전 보장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하고 흔들림 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문에서 북한의 체제를 보장할 것을,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굳건하고 변함없는 약속을 다시한번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번 서명문의 핵심내용은 △미국과 북한이 평화와 번영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열망에 따라  북미 관계를 수립할것을 약속하는 '북미 관계 정상화' △미국과 북한은 한반도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유지' △북한이 지난 4월 28일 판문점 선언 내용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하는 '비핵화 노력' △미국과 북한이 미국 전쟁포로와 실종 미군(POW/MIA) 유해를 찾고, 확인된 유해는 즉시 미국으로 송환하기로 약속하는 '미군 유해송환' 으로 요약된다. 

한편, AP통신은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북한 측이 이른 시일 내 추가 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