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소비자 집단분쟁조정 신청...집단소송 1차 위임 2800여 명
'라돈침대' 소비자 집단분쟁조정 신청...집단소송 1차 위임 2800여 명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5.24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분쟁조정 신청 소비자 180명 넘어" "침대류 등 공산품 방사성 물질 조사 강화"...원안위 24일부터 하루 2000개씩 라돈침대 수거...총 6만여개 달해...집단소송 2차 위임 접수 28일부터
한국소비자원은 23일 1급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소비자 180여 명이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집단소송에 참여한 소비자들도 소송 1차 위임 인원만 2800여 명에 이르렀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소비자원은 23일 1급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소비자 180여 명이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집단소송에 참여한 소비자들도 소송 1차 위임 인원만 2800여 명에 이르렀다. (사진=연합뉴스)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이른바 '라돈침대' 사태와 관련해 대진침대 소비자들이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 집단소송에 참여한 소비자들도 소송 1차 위임 인원만 2800여 명에 이르렀다. 

한국소비자원은 23일 1급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의 소비자들이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와 관련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 3741건 가운데 분쟁조정을 원하는 소비자가 180명을 넘어 이날 한국소비자원 내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집단분쟁조정이란 50명 이상의 소비자가 같은 제품이나 서비스에 의해 피해를 받았을 경우 이를 접수한 소비자단체와 행정부처 등이 대신 분쟁조정위에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는 제도로 2007년 3월부터 시행됐다.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은 복잡한 소송 없이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으며 피해를 입힌 업체가 조정안을 수용해 보상할 뜻을 밝히면 분쟁조정에 참여하지 않은 피해자들도 보상받을 수 있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접수된 사건에 대해 60일 이내에 조정개시 여부를 결정한다. 조정이 개시되면 한국소비자원 홈페이지를 통해 14일 이상 소비자 참가 신청을 추가로 받는다.

한국소비자원은 라돈침대 사태에 따라 앞으로 침대류나 공산품의 방사성 물질 함유 여부 조사와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도 세웠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4일부터 대진침대가 라돈이 검출된 매트리스를 하루 2000개 이상씩 한 달 내 모두 수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거 대상 제품은 대진침대에서 생산한 매트리스 7종 6만여 개이며, 해당 모델명은 뉴웨스턴슬리퍼·그린헬스2·네오그린헬스·모젤·벨라루체·웨스턴슬리퍼·네오그린슬리퍼 등이다.

이와는 별도로, 라돈침대 사태와 관련해 대진침대를 대상으로 한 집단소송 참여인원은 모두 2800여 명에 달했다.

이번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태율의 김지예 변호사는 20일  1차 위임을 마무리 짓고, 신승호 대진침대 대표의 주소지 관할인 청주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차 위임 접수는 28일부터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