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한불, 중국 드럭 스토어 입점…하반기부터 오프라인 유통망 확장 주력
잇츠한불, 중국 드럭 스토어 입점…하반기부터 오프라인 유통망 확장 주력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8.05.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매닝스에 입점한 잇츠스킨 (사진 = 잇츠한불)
중국 매닝스에 입점한 잇츠스킨 (사진 = 잇츠한불)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잇츠한불(대표 홍동석)이 중국 오프라인 매장을 확장하며 본격적으로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잇츠한불은 최근 중국 드럭스토어인 매닝스 38개 매장에 입점을 마쳤으며, 중국 내 올리브영 10개점에 입점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잇츠한불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부터 상해지역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및 세포라, 왓슨스 등 드럭스토어 입점을 통해 중국시장 공략을 가속화 해 나갈 것”이라며 “6월을 기점으로 샤샤(SASA) 54개 매장의 입점을 순차적으로 완료할 예정이며, 대형 오프라인 유통망은(세포라, 왓슨스, 등)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입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직영점의 경우 올해 9월 상해지역에 플래그쉽 스토어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중장기적으로 10여개 수준까지 늘리고, 대리상 매장도 올해 9월부터 순차적으로 오픈하여 중장기적으로 100여개까지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잇츠한불 관계자는 “주력 채널인 오프라인 유통 이외에도 티몰, VIP, 징동 등 온라인 유통망 입점은 이미 완료되어 현지 생산 제품의 판매가 순조롭게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홈쇼핑 등 신규 채널을 통해서도 제품을 유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잇츠한불은 올해 초부터 후저우 공장 가동을 통해 잇츠스킨의 ‘달팽이 크림’ 등 80여종의 잇츠스킨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가동율 방어를 위해 중국 로컬법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현지 OEDM 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작년 6월말 중국 후저우 공장 완공 후 8월 준공허가 및 10월 생산허가 취득을 통해 잇츠스킨의 시그니처 제품인 ‘프레스티지 끄렘 데스까르고(일명 달팽이 크림)’ 및 ‘파워10 포뮬라 이펙터’ 등의 현지 생산과 유통이 가능해졌으며, 상해 판매법인을 통해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확장 중이다. 

잇츠한불 홍동석 대표는 “올해 하반기 오프라인 유통망 확장과 더불어 그 동안 사드 여파로 중단되었던 왕홍(网红) 프로모션 등 對 중국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당사의 시그니처 제품인 ‘달팽이 크림’ 등 주력제품의 리뉴얼을 통해 패키징을 다변화하는 등 ‘메이드 인 차이나’ 제품에 대한 특별한 아이덴티티를 부여하는 것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