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4차산업 연계 아파트 ‘스마트홈 도입’
한화건설, 4차산업 연계 아파트 ‘스마트홈 도입’
  • 이재경 기자
  • 승인 2018.04.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럭스로보(Luxrobo)와 손잡고 스마트홈 구축
3일 한화건설 김효진 건축사업부문장(왼쪽)과 럭스로보 오상훈 대표가 'IoT 스마트홈 상호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일 한화건설 김효진 건축사업부문장(왼쪽)과 럭스로보 오상훈 대표가 'IoT 스마트홈 상호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러브즈뷰티 이재경 기자]

한화건설은 3일 럭스보로와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홈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럭스보로는 코딩 교육용 로봇 플랫폼 ‘MODI’를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영국에 교육용 모듈을 판매하면서 해외에 이름을 알렸다. 실리콘밸리 글로벌 IT 기업으로부터 1억 달러(한화 약 1000억원)의 인수제안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협약은 최근 급격히 성장 중인 스마트홈 시장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이뤄졌다. 한화건설은 자사 아파트 브랜드인 꿈에그린의 경쟁력과 분양성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또 대기업과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협업해 새로운 사업가능성을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상생경영의 모델을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협약에 따라 한화건설은 향후 시공하는 건축물에 럭스로보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카카오브레인의 인공지능(AI)기술, 엔시트론의 스피커 생산기술력을 융합해 건축물과 가전제품을 통합적으로 제어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스마트 홈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효진 한화건설 건축사업부문장은 격변하는 시대에 새로운 패러다임의 구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번 협업으로 건설분야 4차 산업 발전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