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놀이, 연인보다는 ‘가족·친구’와 함께 즐긴다
벚꽃놀이, 연인보다는 ‘가족·친구’와 함께 즐긴다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8.04.0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코리아, 벚꽃 관련 빅데이터 분석 발표
▲ 닐슨코리아가 분석한 벚꽃 관련 빅데이터 인포그래픽
(자료=닐슨코리아)

[러브즈뷰티 김상현 기자] 4월로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벚꽃축제가 시작됐다. 많은 사람들이 벚꽃축제를 연인과 함께 즐길 것이라 생각하지만 연인보다는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즐기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 분석 기업 닐슨은 벚꽃 시즌을 앞두고 벚꽃 관련 소셜 미디어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벚꽃 빅데이터 분석은 다가오는 벚꽃 시즌을 어떻게 즐기는지 알아보기 위해 2017년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두 달간 게시된 온라인 블로그, 카페, SNS(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의 글 중 ‘벚꽃’이 언급된 총 219만 건의 게시글을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 함께 즐기는 대상에 있어 ‘가족’의 동시 언급 빈도수가 4428회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뒤를 이어 ‘친구(2958회)’, ‘혼자(2160회)’, ‘연인(693회)’으로 이성 간의 데이트로써 벚꽃을 즐기기보다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벚꽃을 즐기는 경우가 더 많았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벚꽃놀이는 흔히 연인과의 데이트를 연상시키지만, 실제로 벚꽃 관련 동시 언급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연인’ 보다는 ‘가족’이나 ‘친구’의 빈도수가 월등히 많이 나타났고, 심지어 ‘혼자’ 키워드도 ‘연인’보다 2배가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외 ‘벚꽃’ 관련 연관 주요 키워드는 ‘여행·나들이 (3573회)’, ‘주말(3207회)’, ‘축제(3063회)’, ‘이벤트(2079회)’ 등으로 나타났으나, 이와 함께 ‘미세먼지(927회)’ 역시 벚꽃과 함께 많이 언급되어 벚꽃 시즌에 미세먼지에 대한 사람들의 우려가 드러났다. 

벚꽃놀이의 주요 명소를 살펴보기 위해 구체적인 지명 키워드를 집중적으로 분석한 결과, ‘서울’이 2289회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뒤를 이어 ‘여의도(2193회)’, ‘일본(1722회)’, ‘경주(1230회)’, ‘석촌호수(1122회)’, ‘부산(1119회)’, ‘미사강변(909회)’ 등의 순으로 나타나 서울 근교뿐만 아니라 지방이나 해외까지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