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으로 가상 메이크업, 결제까지 한 번에…아모레퍼시픽 ‘메이크업 시뮬레이션’
핸드폰으로 가상 메이크업, 결제까지 한 번에…아모레퍼시픽 ‘메이크업 시뮬레이션’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8.03.2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모레퍼시픽
ⓒ 아모레퍼시픽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핸드폰을 통해 가상으로 메이크업을 체험해볼 수 있으며,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게 됐다.

아모레퍼시픽이 삼성전자와 협업을 통해 삼성전자의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 S9·S9+’의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Bixby) 비전’에 가상 ‘메이크업 시뮬레이션’을 탑재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S9·S9+’는 동영상, 사진, 이모지로 소통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강력한 카메라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제공되는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Bixby) 비전’은 텍스트 번역, 쇼핑, 음식, 메이크업 등 사용자가 원하는 모드를 선택한 후 카메라를 가져다 대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의 메이크업 모드에 아모레퍼시픽의 메이크업 룩과 제품이 기본기능으로 탑재됐다. 사용자가 카메라에 얼굴을 인식시키면 아모레퍼시픽 9개 브랜드(설화수, 라네즈, 아이오페, 마몽드, 아리따움, 에뛰드하우스, 에스쁘아. 5월부터는 헤라, 이니스프리 브랜드 추가 예정)의 다양한 메이크업 제품과 룩을 가상으로 시도해볼 수 있으며, 마음에 드는 제품은 바로 구매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중국의 갤럭시 S9·S9+ 사용자는 에뛰드하우스와 이니스프리 브랜드를, 미국에서는 라네즈 브랜드의 콘셉트를 담은 여러 제품과 메이크업 룩을 가상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마케팅전략Unit 강병영 전무는 “이번 삼성전자와의 협업은 더 많은 국내외 고객에게 아모레퍼시픽 브랜드의 콘셉트와 제품을 효과적으로 선보이고, 더 나은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이어갈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전 세계 더 많은 고객에게 여러 브랜드의 특색 있는 메이크업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 대상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