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위원회, 교장, 교감 여성 비율 40% 처음으로 넘겨
정부위원회, 교장, 교감 여성 비율 40% 처음으로 넘겨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8.03.2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권민수 기자] 정부위원회 위촉직 여성위원 비율과 교장, 교감 여성 비율이 법정 기준인 40%를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26일 국무회의에서 지난해 정부 합동으로 수립한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2018∼2022)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각 분야 실적 점검 및 세부추진 계획을 보고했다.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4급 이상 여성공무원 비율은 2012년 9.3%에서 2017년 14.7%로, 공공기관 여성관리자 비율 역시 같은 기간 동안 11.5%에서 18.8%로 높아졌다.

지난해 여성 비율은 교장, 교감이 40.6%, 정부위원회가 40.2%로 법정 기준인 40%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여성 진출이 저조한 분야인 군 장교(5.8%→7.4%), 일반경찰(7.5%→10.9%), 해양경찰(8.7%→11.3%) 등에서 여성 비율이 상승세를 유지했다.

정부는 '공공부문 여성 대표성 제고 계획'(2018∼2022) 실행 원년인 올해 여성관리자 확대를 위한 법·제도 개선에 집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먼저, 공무원 임용령을 개정해 성별 차이 없는 보직 기회가 제공되도록 하고, 중앙선발시험위원회 여성위원을 40%까지 확대하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앙행정기관의 '인사혁신 수준 진단 지표'에 '고위공무원단과 본부 과장급 여성관리자 임용률'을 반영하고, 자치단체 합동평가 지표에도 '5급 이상 여성관리자 임용 비율'을 추가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에는 2019년까지 여성임원을 최소 1명 이상 선임하도록 권고하고, 연도별 여성관리자 인력활용계획을 수립하도록 할 계획이다. 작년 11월 기준 330개 공공기관 중 여성임원이 한 명도 없는 기관이 134곳에 달했고, 1명인 기관은 94곳이었다.

정부위원회의 경우 올 하반기부터 여성 참여율이 40% 미만인 위원회를 공표하고, 공정거래위원회 등 중앙행정기관인 위원회의 성별 구성현황도 점검해 공표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이번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여성대표성 지표'를 개발하고, 분야별 전문 컨설팅단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우리 사회를 휩쓸고 있는 미투 운동은 성차별적인 사회구조와 문화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으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여성들의 고위직 진출이 더욱 확대돼 성인지적이고 균형 잡힌 관점이 사회 각 분야의 의사결정에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