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여성 덜 뽑으려고 ’채용과정 성차별'
KB국민은행, ‘여성 덜 뽑으려고 ’채용과정 성차별'
  • 박지연 기자
  • 승인 2018.03.2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첫 사례...2015년 상·하반기와 2016년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에서 남성 지원자 점수만 임의로 올려
사진:SBS화면
사진:SBS화면

[러브즈뷰티 박지연 기자] KB국민은행이 2015년 상·하반기와 2016년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에서 남성 지원자 점수만 임의로 올려 준 것이 발각되었다. 1차 서류전형 심사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남자 지원자들 점수를 무더기로 올렸으며 각 공채 때마다 100여 명씩, 모두 합쳐 300명이 넘었다.

그 결과 여성 지원자의 점수는 상대적으로 낮아졌고 이 가운데 일부는 서류 전형에서 탈락했다. 금감원이 의뢰한 채용 비리를 검찰이 수사하면서 새롭게 드러난 내용이다.

검찰은 지난 6일 업무방해 혐의와 함께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오 모 인사팀장을 구속하였다. 남녀고용평등법에는 남녀를 차별해 채용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되어있다.

기업이 남자만 뽑는다는 모집 공고를 내거나 신체적인 특징을 이유로 탈락시켜 처벌받은 적은 있지만 채용 과정에서의 성차별로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해 기소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이번 주 안으로 인사팀장 오 씨를 구속기소 하고 금감원이 수사 의뢰한 채용 비리 수사에 대해서도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