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중고차 수리비 연장보증서비스 출시
메리츠화재, 중고차 수리비 연장보증서비스 출시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8.03.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권민수 기자] 메리츠화재는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와 업무 제휴를 통해 중고차 주요 부품의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중고차 연장보증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메리츠화재는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와 손잡고 중고차 주요 부품의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중고차 연장보증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는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와 손잡고 중고차 주요 부품의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중고차 연장보증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메리츠화재)

이 서비스는 제조사 보증기간이 지난 중고차를 구매한 고객에게 6개월/1만km 또는 1년/2만km 동안 엔진, 미션 등 주요 부품의 수리비를 보장하는 상품이다. 현 자동차관리법에서는 중고차 매매 후 1개월/2천km 이내에서 주요 부품의 수리비를 보장하고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이번 연장보증서비스를 통해 중고차 구매 고객들이 사전 검품된 차량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는 동시에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수리비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며 "서울강서오토랜드 등촌매매단지를 시작으로 올해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객들이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 소속 매매단지에서 중고차를 구매하는 경우 이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으며, 중고차량의 사전 검품과 주요 부품의 수리는 ㈜카123이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