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44개 대학 여교수회 미투운동 지지선언
전국 44개 대학 여교수회 미투운동 지지선언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3.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사회의 구조와 체질을 바꾸는 시발점이 돼야"..."미투운동, 의미 왜곡되지 않고 본질적인 변화의 마중물 되기를"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미투운동이) 사회의 구조와 체질을 바꾸는 시발점이 돼야 한다" "미투운동의 의미가 왜곡되지 않고 본질적인 변화의 마중물 되기를 기대한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전국 44개 대학 여교수회가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too) 운동'에 대한 지지에 나서며 이와 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 44개 대학 여교수회는 18일 선언문을 발표하고  "최근 한국사회에 오랫동안 묻혀 있었던 성폭력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고통을 토로하는 피해자들에게 우리는 깊은 지지와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들은 "사법·문화·정치계 등에서 쏟아져 나오고 있는 '미투' , '위드유'(#With You) 목소리는 오랫동안 누적된 성차별과 일상화된 여성 비하라는 구조적 문제를 표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우리는 이번 운동이 대학 사회에 변혁을 가져와 구성원들의 다양성이 존중되고 모두가 건강한 시민성을 경험할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파적 대립으로 인해 운동의 의미가 왜곡되지 않고 본질적인 변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