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과학회-광동제약, 제6회 비타민C 국제심포지엄 개최
한국식품과학회-광동제약, 제6회 비타민C 국제심포지엄 개최
  • 최영민 기자
  • 승인 2018.03.08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최영민 기자] 한국식품과학회(회장 황재관)가 주관하고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후원하는 ‘제6회 비타민C 국제심포지엄’이 오는 2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 주제는 ‘비타민C를 통한 건강한 삶’으로, 건강 수명 연장과 질병 예방을 통해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C에 대한 연구 결과 발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심포지엄은 비타민C에 관심있는 누구라도 사전등록하면 참석이 가능하다 

올해 심포지엄은 △비타민C의 건강 수명 연장 효과 △비타민C의 질병 예방 효과 △비타민C의 삶의 질 향상 효과로 나누어진 세 개 세션을 통해 비타민C를 통한 건강한 삶이란 대주제를 다룬다.

첫 번째 세션인 ‘비타민C의 건강 수명 연장 효과’에서는 △비타민C가 본태성 고혈압 쥐의 혈압에 미치는 영향(박지호 교수,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 △질산염 내성 예방을 위한 비타민 C 보충(Dr. Fred Stevens, Linus Pauling Institute, USA) △조골세포에서 BMP-2/RUNX2/SMAD5 신호 활성화와 TRAP 신호 전달 억제를 통한 비타민C의 골 개선 효과에 관한 연구(안정희 교수, 건국대학교 식품생명과학부)에 대한 주제가 발표된다.

두 번째 ‘비타민C의 질병 예방 효과’ 세션에서는 △비타민C 결핍과 시냅스 글루탐산염 독성의 알츠하이머병과의 관련(Dr. Fiona Harrison, Vanderbilt University, USA) △패혈증과 비타민C(Dr. John Wilson, University at Buffalo, USA) 발표가 진행된다.

마지막 ‘비타민C의 삶의 질 향상 효과’ 세션에서는 △만성피로증후군에서 타우린과 비타민 C 항피로 효능 연구(강주섭 교수, 한양대학교 의대 약리학 교실) △최적의 비타민C 섭취량은?(Dr. Jens Lykkesfeldt, University of Copenhagen, Denmark)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한편 비타민C 국제심포지엄은 국민건강 증진과 비타민C 연구 활성화를 목적으로 광동제약이 2008년부터 후원하고 있는 학술대회다. 

제1회는 ‘생활질환과 비타민C의 건강보호 효과’를 주제로 열렸으며 이후 ‘비타민C의 면역증진과 항바이러스 효과’, ‘노화 관련 질환에 대한 비타민 C의 역할’, ‘비타민C와 고령화 사회의 웰니스’ 등의 주제를 거쳐 지난 2016년 ‘비타민C의 생활활력 증진과 피로개선’까지 실용적인 연구 주제들을 다뤘다.

심포지엄에서는 면역력을 증진시켜 질병과 노화 예방 및 피로회복, 스트레스 해소 등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진 비타민C의 다양한 측면에 대한 연구 결과가 발표돼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