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온, FW 화장품은 ‘안티에이징·민감피부·위안과행복’에 초점
코스온, FW 화장품은 ‘안티에이징·민감피부·위안과행복’에 초점
  • 심은혜 기자
  • 승인 2018.02.22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2018년 FW 화장품업계를 이끌어갈 키워드로 ‘초개인화된 안티에이징 케어, 민감 피부, 행복과 위안을 주는 제품들’이 선정됐다. 

OEM∙ODM전문기업 코스온(대표 이동건)이 2018 FW 트렌드를 발표했다. 코스온은 자사의 트랜드랩(Trend LAB)을 통해 매 시즌 분기별로 사회·환경·고객·기술 등 다각적인 사회 현상 분석과 빅데이터, FGI를 기반으로한 컨슈머 인사이트를 통해 시장 및 트렌드를 예측하고, 이를 자사 R&D의 신유형, 신기술과 접목한 인벤토리를 개발하여 제안하고 있다.

특히 이번 2018 FW 트렌드에는 국내 최초 FGI(표적집단면접법)를 도입했다. 국내 최초로 뷰티 트렌드에 소비자 빅데이터를 접목한 것에 이어 더욱 분석력 있는 데이터를 위해 FGI를 도입했다.

주 소비자 층인 2035 뷰티고관여자들을 대상으로 집중 인터뷰와 트렌드 테마 검증 및 인벤토리 사용성 평가를 통해 객관적인 인사이트를 반영하여 자료의 신뢰도를 한층 더 강화했다. 

이번 2018 FW 트렌드는 뷰티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으려는 움직임을 ’Draw a Stroke’이라는 테마에 담았다. 

테마는 세 가지로 나뉜다. 생체시계 메커니즘에 의해 초개인화된 안티에이징 케어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하이퍼 케어(Hyper Care)’, 계속되는 기후변화의 이상현상으로 가속화되는 민감 피부에 대응하는 거시적 접근법을 제안하는 ‘유니버설 디펜스(Universal Defense)’, 영화보다 참혹한 현실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행복과 위안을 주는 ‘마이 블리스 메틱스(my Bliss-metics)’이다. 

코스온은 세 가지 키워드를 통해 소비자들의 피부 고민과 라이프스타일이 연계된 구체적인 솔루션을 제시했다.

▲ ‘하이퍼 케어’는 현대인들의 생활환경과 관련해 신체의 생체리듬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는 생체시계의 불균형을 회복/강화하는 ‘초개인화된 안티에이징 케어’의 중요성과 더불어 기능과 유형으로 세분화되는 안티에이징 시장에 대해 이야기한다.

▲ ‘유니버설 디펜스’는 인간의 탄소 배출로 인해 계속되는 기후변화의 이상현상과 그로 인해 증가하는 민감 피부를 위한 대응방안을 하이퍼 기능성의 심화와 카테고리 확대의 ‘T.P.O 더마 (Derma)’, 자연 그대로의 효능을 강화하며 지속 가능한 피부환경 구축, 생태계를 위한 라이프스타일로 확대하는 ‘바이오필리아 디펜스(Biophilia Defense)’ 두 가지 솔루션으로 제안한다. 

▲ ‘마이 블리스 메틱스(my Bliss-metics)’는 불안정한 사회 속에서 영화보다 참혹한 삶을 사는 현대인들에게 소소한 일상을 통해 마음의 위안을 주는 가치 소비와 그로 인해 변화되는 화장품 시장에 대해 이야기한다. 특히 소비주체자인 ‘나’의 행복의 중요성이 극대화되는 현상을 화장이 주는 감각의 경험과 결부시켜 다양한 인벤토리로 제안한다.

코스온 마케팅본부 김희선 전무는 “뷰티 고정관념을 깨는 다른 산업 분야와의 접목, 다양한 인디브랜드들의 성장과 활발한 인수전 등 현재 뷰티 산업은 포화된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자 하는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코스온은 한 걸음 앞서 이러한 현상을 예측하고 그에 맞는 솔루션을 자사만의 독창적인 인벤토리로 제시한다”며 “쏟아지는 정보 속에서 핵심이 되는 엄선된 데이터를 선별하고 고객사에게 더욱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트렌드에서는 FGI를 도입, 소비자의 의견을 반영했다. 이는 고객사의 효과적인 상품 전략에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며 앞으로 더욱 진보한 트렌드와 인벤토리로 뷰티트렌드를 이끌어갈 것” 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