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미소 불똥…국민청원 현재 28만명
김보름 미소 불똥…국민청원 현재 28만명
  • 이은광 기자
  • 승인 2018.02.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파 "김보름 선수 후원 계약, 연장 않고 끊겠다“

[러브즈뷰티 이은광 기자] 김보름·박지우·노선영 선수는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을 기록해 8개 팀 중 7위로 탈락했다.

경기 이후 오늘까지도 대형 포탈 등 실시간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비슷한 시간에 차민규 선수가 500미터에서 은메달을 따서 기쁨에 있었지만 잠시 후 여자 팀추월에서의 단합되지 못한 모습에 빙산연맹의 파벌과 왕따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 김보름·박지우·노선영 선수는 네덜란드와의 준준결선 레이스에서 3분3초76을 기록하였다. 3명이 나란히 달리는 팀추월 경기는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한 주자의 기록을 두고 경쟁하는 종목이다.

3명이 호흡을 맞춰 체력을 조절하며 레이스를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이스 혼자 빨리 탄다고 해서 기록에 반영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김보름·박지우는 결승선을 2바퀴 남겨둔 시점에서 노선영을 뒤로한 채 앞으로 치고 나갔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역주를 펼친 끝에 2명만 결승선을 먼저 통과했다.

기록을 위해서였다면 노선영을 챙겼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경기 후 이어진 김보름·박지우의 인터뷰 내용은 더욱 공분을 샀다. 김보름은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네, 뒤에 조금 저희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조금 아쉽게 나온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특히 체력이 떨어진 노선영이 크게 뒤처진 모습을 두고 비난의 화살이 김보름과 박지우에게 쏠리고 있다. 심지어 노선영을 비웃는 듯한 김보름 인터뷰를 두고선 누리꾼들은 크게 격노하고 있는 상황이 일파만파 확산되어 가고 있다. 김보름 인터뷰는 현재 관련 뉴스는 물론이고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당시의 영상이 올라오면서 폭발적인 댓글을 양산하고 있다.

또한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경기 및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김보름 선수 (25·강원도청)에 대한 후원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네파 관계자는 20일 "김보름 선수에게 기능성 용품을 후원해왔지만 이달 28일까지 계약 기간으로 만료 이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네파가 후원 중인 선수는 김보름 선수 한 명"이라고 덧붙였다. 

네파의 이번 결정은 김보름 선수가 출전한 팀추월 경기 이후 인터뷰 등 '인성 논란'이 불거져 국가대표 자격 논란으로까지 번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부 네티즌들은 SNS 등에 네파가 김보름 선수에 대한 후원을 끊지 않으면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는 글을 확산시켰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9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 나섰던 김보름·박지우(20·한국체대)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글은 현재 청원 동참인원이 28만 명을 돌파해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듣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