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 간호사 사망 충격... ‘태움’ 때문에
대형병원 간호사 사망 충격... ‘태움’ 때문에
  • 이은광 기자
  • 승인 2018.02.1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업계 없어져야할... 악행
Ⓒpixabay
Ⓒpixabay

 

[러브즈뷰티 이은광 기자] 서울의 대형병원에서 간호사 사망을 두고 '태움'이 그 원인으로 지목을 받고 있다.

설 연휴에 서울의 병원 간호사가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는데 그 이유로 태움이 지목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 1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한 대형병원 소속 여자 간호사 A씨는 15일 오전 10시 40분께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간호사 사망 원인과 관련해 경찰은 A씨가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아파트 고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서 사망한 간호사 A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망한 간호사 A씨 남자친구가 선배 간호사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함에 따라 이와 관련한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사망한 간호사 A씨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B씨는 간호사 온라인 익명 게시판에 글을 올려 "여자친구의 죽음이 그저 개인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간호사 윗선에서는 당연하다고 여겨지는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지칭하는 용어다. 즉 태움이라는 단어의 뜻대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인데, 교육이라는 명목을 내세우지만, 이는 직장 내 괴롭힘과 다를 바 없다는 게 일선 간호사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간호사들도 ‘태움’ 때문에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간호사 사망 사건의 원인으로 꼽히는 태움과 관련 "병원 관계자를 불러 A씨 남자친구의 주장을 확인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망한 간호사 A씨 소속 병원은 사건 발생 후 해당 간호사의 사수와 수간호사 등 가까운 동료를 불러 조사한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병원에 따르면 사망한 간호사 A씨는 13일 저녁 근무 중 중환자실에서 환자의 배액관이 망가지는 등의 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고, 다음날인 14일 저녁 수간호사와의 면담을 요청했다고 한다. 

면담 자리에서 수간호사 등은 A씨를 문책하거나 책임을 돌리는 분위기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거듭 ‘태움’은 사망 원인이 아니라는 것. 

병원 관계자는 "1차 조사 결과 유가족이나 남자친구가 주장하는 태움과 같은 직장 내 괴롭힘 등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연휴 중 전수 조사가 어려웠던 만큼 이후에는 보강 조사를 해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