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선발…한국에 대한 오류와 오해 잡는다
문체부,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선발…한국에 대한 오류와 오해 잡는다
  • 김상은 기자
  • 승인 2018.02.1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김상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이 해외 한국 관련 오류 시정 민간 참여단인 ‘제7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이하 바로알림단)’을 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제7기 ‘바로알림단’은 21일 서울 외신지원센터 브리핑룸(한국프레스센터 10층)에서 발대식과 사전교육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대한민국 바로알림단’은 해문홍의 ‘한국바로알림서비스’ 사업과 연계해 해외 언론매체 웹사이트 등에서 한국에 대한 각종 오류 정보를 찾아내고 국내외 주변 외국인들에게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홍보하는 등 2013년부터 한국에 대한 오류와 오해를 찾아 바로잡는 눈과 입이 되어 활동하고 있다. 

‘한국바로알림서비스’는 국민 누구나 해외매체 등에서 한국 관련 오류를 발견하면 하나의 창구로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해문홍이 외교부·교육부·국토부 등 관계부처 간 협의를 거쳐 2016년 9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통합 해외오류신고 서비스이다. 

서비스를 개설한 이후 해문홍의 해외오류 발굴 건수는 ‘바로알림단’ 등의 국민 신고에 힘입어 서비스 도입 이전보다 월평균 90여건에서 180여건으로 2배가량 증가했고 2017년 당해 연도 내 오류 시정률도 전년 대비 26%에서 32%로 높아졌다. 탐지되는 오류 유형도 국호, 영토·영해 표기를 비롯해 한국 문화와 역사, 사회·경제 정보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해문홍은 300명이 넘는 지원자 중 한국의 국가 이미지 제고에 의욕이 높은 일반 국민, 해외 거주 교민, 외국인 등 총 30명을 선발하여 이번 제7기 바로알림단을 구성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한국에 대한 자긍심이 높은 대학생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대학 학기 단위에 맞춰 바로알림단을 모집하고 관련 문화홍보 행사 참여 기회, 참여 실적에 따른 봉사활동 점수 등 유인책도 마련했다. 

해문홍 김태훈 원장은 “한국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일단 해외에 퍼지면 이를 바로잡는 데는 처음 새로운 사실을 알리는 홍보를 하는 것보다 몇 배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바로알림단을 비롯한 국민들의 관심과 신고를 원동력으로 신속히 오류를 찾아내고 관계 부처와는 물론 민간단체와도 협력해 이를 계속 시정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