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 살해 용의자 공개수배
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 살해 용의자 공개수배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2.1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용의자 한정민, 키 175~180cm에 건장한 편"...최근 성범죄 혐의로 재판 받아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경찰이 제주도 20대 여성 살해사건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3일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 중이던 여성관광객 A씨(26)를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 한정민(32)을 공개 수배한다"고 밝혔다. 

제주 게스트하우스에서 머물던 26세 여성 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씨 공개수배 사진.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제주 게스트하우스에서 머물던 26세 여성 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씨 공개수배 사진.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경찰은 "피의자를 목격했거나 주요 단서가 있으면 112 또는 제주동부서(064-750-1599)로 제보해달라"며 "결정적 제보자에게는 최대 500만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신장이 175~180cm이며 체격이 건장한 편이다. 

A씨는 11일 낮 12시20분쯤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제주도에 도착한 A씨는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다 9일 떠날 예정이었으나 8일부터 연락이 끊긴 후 사망한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A씨는 목이 졸려 살해된 것으로 밝혀졌다. 

A씨 가족의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에 나선 경찰은 해당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현재 한씨는 경기도 안양시에 모습을 드러낸 것을 마지막으로 자취를 감춘 상태다. 

여성관광객이 11일 낮 12시20분쯤 제주시 구좌읍 소재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여성관광객이 11일 낮 12시20분쯤 제주시 구좌읍 소재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한편, 용의자 한 씨는 최근 성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용의자 한 씨는 지난해 12월11일 준강간 혐의로 기소됐다. 준강간은 사람의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해 간음 또는 추행한 것을 말한다.

용의자 한씨는 지난해 7월에도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투숙객을 상대로 성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한씨는 지난 12일 2차 공판을 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실종 신고된 A씨를 찾기 위한 경찰의 수사가 본격화되자 10일 오후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도를 떠난 후 출석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