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성희롱ㆍ성범죄 대책위 발족…"근본적인 대책 수립"
법무부, 성희롱ㆍ성범죄 대책위 발족…"근본적인 대책 수립"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2.1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인숙 위원장 등 외부위원 11명으로 구성...주 1회 정기 회의 등 본격 활동 개시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피해 폭로를 계기로 마련된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가 인선을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법무부는 13일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할 위원 11명의 구성을 끝마치고 대책위가 발족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권인숙 위원장을 비롯한 11명의 외부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대책위에는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대표와 나윤경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윤옥경 경기대 교정보호학과 교수, 오선희 변호사,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장, 황정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여한다.
 

법무부는 13일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할 위원 11명의 구성해 위촉장을 수여하고 대책위를 발족시켰다고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법무부는 13일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할 위원 11명의 구성해 위촉장을 수여하고 대책위를 발족시켰다고 밝혔다. 사진은 권인숙 대책위원장이 지난 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성범죄 대책위원회' 발족 및 법무부 장관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사진: 연합뉴스)

법무부는 "최근 논란이 된 검찰 내 성범죄 사건을 계기로 성희롱·성범죄 분야에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외부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대책위를 구성했다"며 "위원회는 향후 법무부 내 성희롱과 성범죄 피해에 노출될 위험이 많은 하위직 여직원들 위주로 각 직렬별 내부위원을 추가 선정하여 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인숙 위원장은 "철저한 진상규명 및 실태파악을 통해 평등한 조직문화 확산과 인사구조의 변화 등 보다 근본적이고 확실한 성희롱·성범죄 대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대책위는 검찰을 제외한 교정본부, 출입국·외국인 정책본부 등 법무부 조직 구성원들이 겪은 각종 성범죄를 파악하고 대응하는 동시에 조직 문화 개선 방향을 제시하는 작업을 맡게 된다.

대책위는 발족식을 마치고 곧바로 첫 전체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는 법무부 및 소속기관의 성희롱·성범죄 실태점검 방안과 법무부 내부위원 선정절차, 분과위원회 설치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매주 1회 정기적으로 회의를 연다. 또 필요한 경우 임시회의와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주요 개별 안건들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