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여성독지가, 숙명여대에 유산 10억 기부
80대 여성독지가, 숙명여대에 유산 10억 기부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2.1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때 월남해 동생들 뒷바라지…동생 모교인 숙대에 쾌척 "여성리더 길러 달라"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80대 여성독지가가 숙명여대에 여성 리더 양성을 위해 10억 원을 쾌척하기로 했다.

12일 숙명여대는 ​​​​​​안춘실 씨(83)가 "여성교육 발전에 써 달라"며 여동생들의 모교인 숙명여대에 평생 모은 재산 10억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숙명여대는 12일 평양 출신 독지가 안춘실(83·가운데)씨가 학교에 유산 10억 원을 기부약정했다고 밝혔다. 숙명여대는 이를 기리기 위해 학교박물관 로비를 '안춘실·안정혜 라운지'로 명명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은 안씨 동생이자 숙대 기악과 동문 안정혜 씨, 오른쪽은 숙명여대 강정애 총장. (사진: 숙명여대)
숙명여대는 12일 평양 출신 독지가 안춘실(83·가운데)씨가 학교에 유산 10억 원을 기부약정했다고 밝혔다. 숙명여대는 이를 기리기 위해 학교박물관 로비를 '안춘실·안정혜 라운지'로 명명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은 안씨 동생이자 숙대 기악과 동문 안정혜 씨, 오른쪽은 숙명여대 강정애 총장. (사진: 숙명여대)

숙명여대에 따르면 안춘실 씨는 1935년 평양에서 태어나 한국전쟁이 발발한 뒤 1·4 후퇴 때 부모, 동생들과 함께 서울로 피난을 왔다. 당시 평양에서 크게 사업을 하고 있던 안 씨 부모는 북한군이 '보국대(報國隊)'를 운영하며 지주들을 숙청하고 약탈하는 상황을 피해 남쪽으로 건너왔다.

안 씨 가족은 신발도 챙기지 못한 채 맨발로 월남한 탓에 서울에서 무일푼으로 새 출발을 해야 했다. 5남매 중 첫째인 안 씨는 중학교에 들어가는 대신 부모를 도와 일을 하기 시작했다.

안 씨는 "내가 희생해서 동생들 공부를 잘 시켜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동생들이 밤새워 공부할 때 나는 연탄불이 꺼지지 않도록 부채질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유제품 사업이 성공한 덕분에 형편은 점점 나아졌고 안 씨는 동생들의 학업과 생활을 지원하면서 사업에 전념했다. 

안 씨의 희생 덕분에 동생 넷은 공부에 전념할 수 있었다. 둘째와 넷째는 숙명여대에 진학했다. 특히 넷째 동생 안정혜 씨는 기악과에 입학새 피아노 전공으로 수석 졸업했다. 셋째 여동생은 중앙대, 막내 남동생은 고려대를 각각 졸업했다.

하지만 안 씨 자신의 삶은 기구했다. 결혼한 지 몇 년 되지 않던 스물아홉에 남편을 잃었고 하나뿐인 아들도 먼저 세상을 떠났다.

안 씨는 인생의 황혼기인 80대에 접어들면서 자신이 모아놓은 돈을 교육 기관에 기부하고자 마음먹었다고 한다.

장녀라는 이유로 학업을 포기해야 했던 아쉬움을 종종 털어놓던 그는 여성교육을 위해서 여동생 정혜 씨의 모교인 숙명여대에 유산을 내놓기로 했다.

안 씨는 동생 정혜 씨와 함께 숙명여대 설립 110주년을 맞아 2016년 동문 모교 방문 행사에 참석해 유산 10억 원을 기부 약정했다.

숙명여대 측은 안 씨의 기부를 기리고자 숙명여대 박물관 로비를 '안춘실·안정혜 라운지'로 명명하기로 했으며 지난달 30일 안 씨 자매를 학교로 초청해 안 씨에게 명예문학사 학위를 수여했다.

안 씨는 "여성들이 고등교육을 잘 받아야 국가와 사회가 발전한다"면서 "미래를 이끌 여성 리더가 많이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